포스코이앤씨, 한·중·일·태 4개국 대학생 참여 ‘글로벌도시혁신스쿨’ 진행

기사입력:2023-08-21 11:51:13
글로벌 도시혁신스쿨에 참여한 학생들이 포스코이앤씨 건설현장을 방문해 현장 안내를 받고 있다.(사진=포스코이앤씨)

글로벌 도시혁신스쿨에 참여한 학생들이 포스코이앤씨 건설현장을 방문해 현장 안내를 받고 있다.(사진=포스코이앤씨)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포스코이앤씨(옛 포스코건설)가 한∙중∙일∙태 4개국 대학생들이 참여한 글로벌도시혁신스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포스코이앤씨에 따르면 도시혁신스쿨은 포스코이앤씨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지자체, 대학, NGO와 함께 참신한 도시재생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사회에서 실제 필요로 하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글로벌도시혁신스쿨에 참여한 4개국 대학생 총 39명은 ‘ESG경영과 기업의 책임’에 대한 학습을 실시하고, 건설현장의 환경디자인 개선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포스코이앤씨 건설현장을 방문하고 근로자 휴게실과 안전용품 등의 디자인 개선사항을 발굴했다.
포스코이앤씨는 설계 및 안전 전문가를 지원해 과제에 대한 전문 멘토링을 진행해 총 8개 팀이 최종 아이디어 결과를 발표했다.

최우수 아이디어에는 폐섬유를 재활용한 소재로 만든 ‘에어돔 디자인 근로자 휴게공간’이 선정됐다. 에어돔은 설치가 간편하고 이동이 용이한 장점이 있으며, 공간의 구성이 자유롭다. 내부공간은 앉아서 휴식할 수 있는 공간과 해먹을 설치해 수면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분해 근로자들에게 맞춤 휴식공간을 제공한다.

이밖에 의자에 접이식 공간을 설치해 개인 휴식공간을 확장하는 아이디어와 크기 조절이 가능하도록 ‘골판지로 제작하는 휴게실 소파’ 등 참신한 아이디어가 눈길을 끌었다.

글로벌도시혁신스쿨을 함께한 연세대 오병근 교수는 “이번 활동을 통해 학생들이 현장을 직접 체험하고, 포스코이앤씨 직원들의 멘토링을 통해 문제 해결을 위한 매우 실질적인 프로젝트 경험을 쌓았으며, 아시아 학생들이 상호 유대관계를 쌓고 각 국가들이 가지고 있는 사회문제를 서로 공감하는 소중한 교육기회를 갖게 해준 포스코이앤씨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포스코이앤씨 관계자는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경영이념을 바탕으로 우리 사회를 발전시켜 나갈 미래 인재 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공간을 향한 도전으로 세상에 가치를 더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824.35 ▼18.94
코스닥 822.48 ▼6.93
코스피200 389.00 ▼2.5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755,000 ▲239,000
비트코인캐시 540,000 ▼1,500
비트코인골드 36,720 ▲670
이더리움 4,808,000 ▲18,000
이더리움클래식 32,220 ▲70
리플 797 ▼4
이오스 814 ▼2
퀀텀 3,735 ▲1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768,000 ▲207,000
이더리움 4,807,000 ▲15,000
이더리움클래식 32,240 ▲50
메탈 1,533 ▲12
리스크 1,414 ▲8
리플 798 ▼4
에이다 594 ▲0
스팀 270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722,000 ▲225,000
비트코인캐시 539,500 ▼1,000
비트코인골드 35,560 0
이더리움 4,805,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32,130 ▲10
리플 797 ▼5
퀀텀 3,707 0
이오타 237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