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이슈] 포스코그룹, SKC와 ‘차세대 이차전지소재 사업’ 협력

기사입력:2023-05-30 22:42:37
(왼쪽부터) 박원철 SKC 사장,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총괄 부사장.(사진=포스코그룹)

(왼쪽부터) 박원철 SKC 사장,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총괄 부사장.(사진=포스코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포스코그룹과 SKC가 미래 이차전지소재 사업에 협력키로 했다.

포스코그룹과 SKC는 30일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박원철 SKC 사장과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총괄 부사장 등 양사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차세대 이차전지소재 사업의 포괄적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리튬메탈음극재 등 차세대 음극 소재 공동개발과 함께 소재 생산을 위한 공정기술 개발 등을 협업해 미래 이차전지 시장의 혁신을 이끌어 나가기로 했다.
포스코그룹에 따르면 리튬메탈음극재는 동박에 리튬 금속을 도금하여 제조할 수 있으며 에너지밀도가 기존 흑연계 음극재(350mAh/g) 대비 약 10배 수준인 3860mAh/g에 달하는 高용량 소재로서 리튬이온배터리는 물론 향후 전고체배터리에 적용이 가능해 차세대 음극재로 각광받고 있다.

이와 함께 양사는 이차전지소재의 핵심 원료 공급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동박의 원료인 구리를 포함한 광물 트레이딩 경쟁력을 기반으로 SKC와 함께 안정적인 원료 공급망을 구축하는 등 공동 사업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양사는 사업 담당 자회사를 포함한 공동 실무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부사장은 “리튬메탈음극재 등 차세대음극재 역량뿐만아니라 리튬, 니켈 등 원소재, 양·음극재를 아우르는 이차전지 사업에서의 강점을 보유한 포스코그룹과 SKC의 협력으로 이차전지 시장에서 상당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원철 SKC 사장은 “포스코그룹의 막강한 인프라와 SKC의 소재 기술력의 시너지를 통해 대한민국 이차전지 산업의 경쟁력을 대폭 키울 수 있을 것”이라며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824.35 ▼18.94
코스닥 822.48 ▼6.93
코스피200 389.00 ▼2.5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505,000 ▲253,000
비트코인캐시 538,000 ▼1,000
비트코인골드 36,050 ▲10
이더리움 4,795,000 ▲24,000
이더리움클래식 32,140 ▲70
리플 802 ▲3
이오스 813 0
퀀텀 3,732 ▲1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502,000 ▲209,000
이더리움 4,796,000 ▲20,000
이더리움클래식 32,140 ▲40
메탈 1,521 ▼7
리스크 1,408 ▲6
리플 802 ▲3
에이다 594 ▼3
스팀 269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493,000 ▲240,000
비트코인캐시 539,000 ▼500
비트코인골드 35,560 0
이더리움 4,800,000 ▲24,000
이더리움클래식 31,960 ▼260
리플 802 ▲3
퀀텀 3,707 ▼83
이오타 237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