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중동5구역, 명실상부 최고 입지…시공사 ‘명품설계·사업조건’ 제안에 기대감 커”

정미경 중동5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조합장
“홍보공영제 운영…공정한 시공자 선정 총력”
‘해운대=부자동네’…바다 조망에 인프라 최상급
조합-조합원간 탄탄한 신뢰…“세상의 중심될 것”
기사입력:2023-03-27 12:02:56
중동5구역 정미경 조합장.(사진=최영록)

중동5구역 정미경 조합장.(사진=최영록)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부산 해운대구 중동5구역의 사업추진 과정을 보면 그야말로 ‘초고속’이다. 이곳은 지난 2020년 무렵 주민들이 뜻을 모아 가칭 추진위원회를 구성하면서 재개발사업에 첫발을 내딛었다. 이후 △사전타당성 심의 통과(2020년 10월) △정비구역 지정 고시(2022년 5월) △추진위 승인(2022년 8월) 등을 거쳐 불과 3년 만인 지난 3월 조합설립인가까지 받았다.

해운대의 마지막 주자 중동5구역이 이처럼 짧은 기간 내에 성과를 낼 수 있었던 데는 정미경 조합장의 공이 컸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기존 추진위 시절 총무이사를 역임하는 동안 조합원들과 가장 가까이서 소통하며 참여율을 끌어올렸다. 특히 정 조합장은 여성 특유의 세심함을 갖춘 데다, 내면의 강인함까지 겸비해 조합원들 사이에선 신망이 두터운 ‘리더’로 통한다.

초대 조합장으로 선출됐는데, 소감을 말해 달라.
=오산마을로 불리는 우리 구역은 수년 전 지역주택조합을 진행했다가 실패한 곳이다. 재개발사업 초기에는 그로 인해 피해를 본 분들이 마음을 열지 않았고, 여기에 지주택과 연관된 업자들, 재개발에 반대하시는 일부 주민들, 그 외 이해관계자들의 방해로 적잖은 어려움이 있었다. 그럼에도 추진위는 지난 3년간 주민들과의 소통을 끊임없이 이어가면서 신뢰를 쌓았고, 그 결과 83%의 높은 조합설립 동의율과 지지를 얻게 됐다. 그렇다보니 어깨가 상당히 무겁다. 이처럼 많은 주민들이 보내주신 성원에 보답할 수 있는 조합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사업을 이끌겠다.

구역에 대한 장점을 소개해 달라.

=누군가 ‘어디 사냐’고 물을 때 ‘부산에 산다’고 답하면 별다른 반응 없이 그냥 지방 대도시에 사는가보다 생각한다. 그런데 ‘해운대에 살아요’라고 하면 ‘부자시네요’라며 보다 특별한 반응이 돌아온다. 그만큼 부산이라는 도시명보다 해운대라는 지역명의 네임벨류가 훨씬 높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우리 구역은 앞으로는 해운대 바다를 조망하고 뒤로는 장산을 끼고 있어 자연친화적이다. 여기에 교육메카로 불리는 서울 강남 대치동 수준의 학원가를 인근에 두고 있고, 교통·편의시설 등의 인프라를 갖추고 있어 명실상부 최고의 입지라 자부한다.

시공자 선정을 앞두고 있는데, 주안점을 두는 부분과 향후 일정은.
=우리 구역은 우수한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는 만큼 많은 건설사들이 예의주시하고 있는 구역이다. 그중에서도 특히 DL이앤씨와 GS건설이 사업초기 때부터 지금까지 변함없이 많은 관심을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조합원들은 건설사들이 입지조건에 걸맞은 명품설계와 모두가 감탄할 만한 사업제안서를 제시할 것으로 매우 높은 기대를 하고 있다. 앞으로 있을 시공자 선정에 있어 공정한 경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 이를 위해 조합에서는 현재 입찰지침서 등을 꼼꼼하게 살피고 있으며, 5월 중 입찰공고를 내고 7월에는 시공자 선정 총회를 열 수 있을 것 같다. 시공자를 선정하고 나면 올해 안에 건축심의를 받는 게 목표다.

건설사간 과열경쟁을 대비해 온 것으로 알고 있다. 건설사들에게 강조하고 싶은 말은.

=여러 건설사들이 많은 관심을 보여준 것에 대해선 감사한 일이다. 그러나 건설사간 과열경쟁은 오래 전부터 재개발사업의 문젯거리로 지적돼 왔다. 이에 우리 구역은 기존 추진위 때 총회 의결로써 건설사간 홍보규정을 엄격하게 정했고, 이를 근거로 홍보공영제를 운영 중이다. 건설사간 과열경쟁으로 금품·향응을 제공하거나 편가르기를 하는 등 조합원들에게 상처를 입히는 행위에 대해선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 향후 단지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브랜드와 진심을 담은 사업제안서로 경쟁에 임해 달라.

조합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현재 부동산 경기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이런 분위기는 앞으로 좋아질 것이라는 반증이기도 하다. 이러한 사이클은 우리 구역의 사업진행과 시기적으로 잘 맞아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3~4년 후 상승 시기에 맞춰 우리 사업도 단계적으로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적절한 타이밍에 조합원 분양과 일반분양 시기가 도래할 것이다. 우리 구역은 현명하면서 진취적인 조합원들과 치밀하게 준비하며 사업에 매진하고 있는 조합간의 신뢰가 매우 탄탄하다. 앞으로 세상의 중심이 될 중동5구역의 변화된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 자신한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58.42 ▲3.53
코스닥 862.19 ▼9.14
코스피200 376.00 ▲1.2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719,000 ▼80,000
비트코인캐시 602,500 ▼1,000
비트코인골드 40,160 ▼40
이더리움 5,009,000 ▼16,000
이더리움클래식 35,990 ▼90
리플 678 ▼2
이오스 931 ▼4
퀀텀 4,127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787,000 ▼131,000
이더리움 5,014,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36,010 ▼10
메탈 1,762 ▼8
리스크 1,607 ▼10
리플 680 ▼0
에이다 584 ▼1
스팀 319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752,000 ▼116,000
비트코인캐시 604,000 ▼500
비트코인골드 40,110 0
이더리움 5,012,000 ▼20,000
이더리움클래식 35,950 ▼70
리플 679 ▼1
퀀텀 4,130 0
이오타 266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