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이슈] 현대차·기아, 어드벤트와 ‘초고온형 수소 연료전지 기술’ 개발키로

기사입력:2023-03-23 17:59:22
(왼쪽부터) 현대차•기아 기초소재연구센터장 홍승현 상무와 어드벤트 테크놀로지스 최고운영책임자(COO) 짐 코페이(Jim Coffey).(사진=현대자동차)

(왼쪽부터) 현대차•기아 기초소재연구센터장 홍승현 상무와 어드벤트 테크놀로지스 최고운영책임자(COO) 짐 코페이(Jim Coffey).(사진=현대자동차)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현대자동차·기아가 고온형 연료전지의 핵심 부품인 MEA(Membrane Electrode Assembly, 막전극접합체) 생산 업체 ‘어드벤트 테크놀로지스(Advent Technologies, 이하 어드벤트)’와 함께 수소 사회 대중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현대차·기아는 2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보스턴에 위치한 어드벤트 본사에서 초고온 수소 연료전지용 MEA개발을 위해 어드벤트사와 공동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어드벤트는 미국의 수소연료전지 전문 소재 생산 업체로, 고온형 연료전지용 MEA 생산 분야에서 최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차·기아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2024년 말까지 초고온 수소 연료전지용 MEA 및 스택의 핵심 기술 확보를 목표로 한다. 최대 200℃에서 정상 작동되는 초고온 연료전지 시스템은 100℃ 이하에서 구동하는 저온형 연료전지에 비해 안정적이며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연료전지가 향후 항공, 선박 등 대형 이동수단의 차세대 친환경 동력원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초고온에서도 작동하는 수소 연료전지 기술은 친환경 모빌리티 확장을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동 개발에서 현대차·기아는 자체 개발한 이온전달소재 및 촉매를 어드벤트에 공급한다. 어드벤트는 이를 활용해 초고온 연료전지 구동에 필요한 MEA 생산과 공정 기술을 지원한다. 생산된 소재는 개발 단계별로 성능을 교차 검증한다.

현대차·기아 기초소재연구센터장 홍승현 상무는 “탈탄소화를 목표로 양사의 연료전지에 대한 노하우 및 소재 기술을 바탕으로 초고온 연료전지의 핵심 소재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는 현대차·기아의 소재 기술 전문성을 입증하고 최고 수준의 고온 연료전지 개발을 통해 고온 응용분야에서 연료전지 기술을 보다 폭넓게 적용할 수 있는 열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44.10 ▼14.32
코스닥 858.96 ▼3.23
코스피200 373.86 ▼2.1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796,000 ▲274,000
비트코인캐시 596,500 ▲5,500
비트코인골드 36,130 ▲200
이더리움 4,964,000 ▲24,000
이더리움클래식 34,080 ▲220
리플 718 ▲3
이오스 879 ▲8
퀀텀 3,912 ▲1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921,000 ▲437,000
이더리움 4,975,000 ▲30,000
이더리움클래식 34,140 ▲280
메탈 1,581 ▲10
리스크 1,490 ▲16
리플 718 ▲3
에이다 572 ▲1
스팀 280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873,000 ▲359,000
비트코인캐시 596,000 ▲3,000
비트코인골드 36,180 0
이더리움 4,967,000 ▲28,000
이더리움클래식 34,170 ▲380
리플 717 ▲3
퀀텀 3,750 0
이오타 249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