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상의, 10월 신설법인 4월의 절반수준 '뚝' 한파

기사입력:2022-12-07 11:46:05
center
(제공=부산상의)
[로이슈 전용모 기자]
최근 부산지역 10월중 신설법인이 금년 최고치를 기록한 4월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지는 등 지역경기의 바로미터라 할 수 있는 창업시장이 때 이른 한파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상공회의소(회장 장인화)는 7일 10월중 부산지역 신설법인 동향 조사를 통해 10월중 신설법인은 372개체로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던 4월 622개체 대비 40.2%나 급감했다고 발표했다.

추세적으로도 4월 이후 6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오고 있으며, 10월까지 누계치도 5,019개체로 전년동기 5,666개체에 비해 11.4% 줄어들었다.

부산의 신설법인이 이처럼 급격하게 위축되고 있는 것은 고물가, 고환율, 고금리 등 3고 현상 장기화로 경기침체에 대한 경계심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때 원달러 환율이 1,440원을 돌파하며 연중 최고점을 경신했고, 이로 인해 국제유가 등 수입물가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무엇보다도 지난 7월과 10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빅스텝으로 인해 기업의 자금조달 여건이 크게 악화된 점은 지역의 법인 신설을 위축시킨 결정적 요인으로 분석된다.

center
(제공=부산상의)

주요 업종별로는 유통업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7.5% 감소한 것을 제외하면, 부동산업, 제조업, 건설업 등은 모두 20% 이상 큰 폭으로 감소했다.

특히 최근 강원도의 레고랜드 사업에 대한 채무불이행 선언으로 단기자금시장이 급격히 경색되면서 부동산업과 제조업 법인 신설이 눈에 띄게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로 부동산 관련 신설법인은 지난 10월 66개체로 전년 동월의 151개체와 비교해 무려 56.3%(85개체)나 줄었고, 제조업 역시 지난 10월 38개체 설립되어 전년 동월 82개체와 비교하면 53.7%(44개체)나 감소했다.

부산상의 기업동향분석센터 관계자는“미연준의 기준금리 인상폭과 주요 산유국 모임인 OPEC+(오펙플러스)의 감산 기조 유지 등 향후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확대됨에 따라 창업환경도 혹한기를 맞고 있는 만큼, 정책자금 대출한도 확대나 상환유예, 고금리 대환 등 직접적인 지원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41.05 ▼11.24
코스닥 860.28 ▼3.11
코스피200 355.24 ▼1.5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7,171,000 ▲577,000
비트코인캐시 442,500 ▲14,300
비트코인골드 39,440 ▲750
이더리움 4,837,000 ▲36,000
이더리움클래식 43,640 ▲500
리플 833 ▲12
이오스 1,229 ▲22
퀀텀 5,175 ▲1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7,423,000 ▲543,000
이더리움 4,849,000 ▲23,000
이더리움클래식 43,590 ▲380
메탈 2,409 ▼6
리스크 2,005 ▼12
리플 834 ▲11
에이다 928 ▲18
스팀 375 ▲4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7,148,000 ▲500,000
비트코인캐시 441,400 ▲13,200
비트코인골드 39,210 ▲1,220
이더리움 4,840,000 ▲33,000
이더리움클래식 43,700 ▲690
리플 833 ▲12
퀀텀 5,150 0
이오타 40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