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해경, 조선소 상가시설 무단 증축 및 비산먼지 발생 13개 업체 적발

기사입력:2022-11-29 11:39:15
center
부산해양경찰서 청사 전경.(사진제공=부산해양경찰서)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해양경찰서(서장 이병철)는 11월 29일 A조선 등 13개 업체를 공유수면관리 및 매립에 관한 법률(약칭 공유수면법) 및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부산해경 수사과(형사2계)에 따르면 A조선 등 7개 업체는 중·소형선박의 수리와 건조를 통한 이익확대를 위해 당초 허가받은 공유수면 면적을 초과해 상가대(선박을 조선소에 끌어올리기 위한 레일)를 설치 및 증축, 선박의 수리 및 건조에 사용한 혐의다.

또 B조선 등 6개 업체는 비산먼지가 발생하는 선박 수리 및 해제 작업을 하면서 먼지방지 집진기 설치 등 비산먼지 방지조치를 이행하지 않은 혐의다.

부산해경 수사과 관계자는 “A조선 등 7개 업체의 경우, 이익확대를 위해 상가시설을 허가 없이 확장해 작업장 내 안전사고와 선박의 통항 시 해저에 접촉하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고, B조선 등 6개 업체의 경우, 비산먼지 방지 조치를 하지 않고 작업을 해 주변 환경을 오염시켰다”며 “국민의 안전과 해양질서 확립을 위한 단속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공유수면법에 따르면, 공유수면 점·사용 허가를 받은 자가 그 허가사항 중 점·사용 목적 또는 면적의 변경허가 없이 사용하는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르면, 비산먼지 발생 신고 대상 사업장에서 비산먼지의 발생을 억제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았을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75.29 ▲23.58
코스닥 778.21 ▲5.42
코스피200 324.16 ▲3.6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9,468,000 ▲9,000
비트코인캐시 172,600 ▲600
비트코인골드 22,580 ▼220
이더리움 2,132,000 ▲16,000
이더리움클래식 29,300 ▼100
리플 510 ▼1
이오스 1,412 ▲2
퀀텀 3,766 ▲1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9,483,000 ▼42,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9,460,000 ▲23,000
비트코인캐시 172,400 ▲600
비트코인골드 22,320 ▲70
이더리움 2,133,000 ▲18,000
이더리움클래식 29,310 ▼70
리플 509 ▼1
퀀텀 3,746 ▼13
이오타 31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