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경찰청, 아동성착취물·음란물 제작자 등 100명 검거…구속 7명

기사입력:2022-11-28 10:06:05
center
(제공=경남경찰청)
[로이슈 전용모 기자]
경남경찰찰청 (청장 치안감 김병수)은 올해 10월까지(10개월간) 사이버성폭력 범죄를 척결을 위해 ‘사이버성폭력 집중단속’을 벌여 피의자 총 100명을 검거하고, 그 중 7명을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특히 사이버성폭력 수요·공급망 차단을 목표로 신종 플랫폼을 악용헤 불법성영상물 제작·유통으로 부당이득을 취한 운영자 15명을 검거(구속3)하고, 범죄수익금 전액(약 15억 원)을 추징 보전했으며, 위장수사제도 활용 등으로 아동성착취물 제작·유포·소지자, 불법촬영물 유포 등 34명(구속4)을 검거했다.

범죄유형 분석에 따르면, 전체 검거 사건(86건) 중 아동청소년성착취물(34건, 39.5%), 불법촬영물(28건, 32.6%), 불법성영상물(23건, 26.7%) 순이었고, 피의자들은 30대(36명)가 가장 많았고, 피해자는 10대(14명)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신종 구독형 동영상 플랫폼 등 유통망 수사) 2020년 10월부터 2022년 3월까지 해외 구독형 동영상 플랫폼을 악용, 불법성영상물을 제작·판매하고, 구독료 명목의 범죄수익을 챙긴 운영자 A(30대·남) 등 15명을 검거(구속3), 범죄수익금 15억원 상당 전액을 추징 보전했다.

이들은 SNS 등에서 사이트 계정을 홍보하고, 구독자들에게 매월 2~3만원의 구독료를 받고 불법성영상물을 제공했으며, 이들이 유포한 영상물 900여개는 삭제차단 조치했다.

(아동성착취물 제작·판매사범 검거) 2022년 1월경부터 3월경까지 랜덤채팅·SNS 등에서 알게 된 피해자들에게 접근해 알아낸 개인정보를 이용, 사진 등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성착취물 제작·유포한 피의자 B(10대·남)를 검거해 구속했다.

피의자 B는 피해자들이 연락을 차단하거나 말을 듣지 않으면 성착취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는 방법으로, 피해자 5명으로부터 79개 상당의 성착취물을 제작, SNS 등을 통해 링크를 공유하는 방법으로 건당 1~2만원 상당을 받고 판매한 혐의다.

경찰은 신종 불법유통망 단속을 강화하고 구입, 소지한 자들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를 확대하기로 했다.

그러면서 랜덤채팅앱·SNS를 통한 청소년 사이버 성폭력 범죄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청소년의 주의와 보호자의 적극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49.80 ▲24.72
코스닥 750.96 ▲10.47
코스피200 321.19 ▲3.9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8,894,000 ▼106,000
비트코인캐시 166,100 ▼1,300
비트코인골드 20,200 ▼340
이더리움 1,976,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26,800 ▼250
리플 502 ▼4
이오스 1,317 ▼15
퀀텀 3,291 ▼39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8,905,000 ▼101,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8,897,000 ▼104,000
비트코인캐시 166,300 ▼1,700
비트코인골드 20,310 0
이더리움 1,976,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26,820 ▼240
리플 502 ▼4
퀀텀 3,300 ▼42
이오타 28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