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21일 ‘北 ICBM’ 회의에 한국도 이해당사국 참석

기사입력:2022-11-20 13:44:27
center
북한, 어제 화성-17형 시험발사…김정은 "핵에는 핵으로 대응".(사진=엽합뉴스)
[로이슈 최영록 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대응을 위해 21일(현지시간) 여는 공개 회의에 한국도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한국은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개최됐던 안보리 공개회의들과 마찬가지로 이번 회의에도 이해당사국으로 참여할 예정이라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한국은 안보리 이사국은 아니지만 안보리 잠정 의사규칙 37조에 따르면 사안의 직접 이해당사국은 이사국이 아니어도 토의에 참석이 가능하다. 다만 표결권은 없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반복되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해 국제사회가 단합해 엄중한 메시지를 발신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할 것으로 관측된다.

안보리는 미국 등의 요구로 뉴욕 현지시간 21일 오전 10시(한국시간 22일 오전 0시) 북한의 지난 18일 ICBM ‘화성-17형’ 발사를 논의하기 위한 공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안보리가 북한 도발에 대응한 공개 회의를 여는 것은 올해 들어 여섯 번째다.

특히 미국은 자국을 사정권에 둔 이번 발사를 상당히 심각하게 여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18일 발사한 화성-17형은 최고 고도 약 6100㎞까지 솟구쳐 약 1000km를 비행했는데, 정상 발사 시에는 사거리 최대 1만5000㎞로 미 전역을 타격권에 넣을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유엔 주재 미국 대표부는 이번 회의 소집을 요구하면서 이례적으로 별도의 성명(Statement)을 내 “북한에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대표부는 “안보리는 세계 평화와 안보를 보호하고 비확산 체제를 수호하며 안보리 결의를 유지시킬 책임이 있다”며 “모든 안보리 이사국이 이 책임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북한의 위험하고 불법적인 행동을 단합해서 규탄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51.71 ▲13.52
코스닥 772.79 ▲11.46
코스피200 320.55 ▲1.7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9,396,000 ▲120,000
비트코인캐시 172,100 ▲500
비트코인골드 22,250 ▲240
이더리움 2,113,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29,340 ▲290
리플 510 ▲2
이오스 1,406 ▲3
퀀텀 3,751 ▲4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9,392,000 ▲127,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9,386,000 ▲105,000
비트코인캐시 171,700 ▲600
비트코인골드 22,120 ▲810
이더리움 2,113,000 ▲13,000
이더리움클래식 29,340 ▲300
리플 510 ▲2
퀀텀 3,745 ▲45
이오타 31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