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이슈] 대전 최대 공원 품은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분양 중

기사입력:2022-09-22 11:51:41
center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조감도.(사진=한화건설)
[로이슈 최영록 기자]
한화건설이 대전광역시 서구 정림동·도마동에 공급하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이 실수요자들의 관심을 모으며 분양 중에 있다.

포레나 대전월평공원은 지하 3층~지상 최고 28층, 16개동, 2개 단지, 총 1349세대 규모로 지어진다. 주택형은 전용 84㎡ 단일 면적으로 타입 A~L까지 다양하게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한화건설에 따르면 포레나 대전월평공원은 도솔산이 인접한 숲세권 대단지 아파트로 주거환경이 쾌적하고, 여의도공원의 17배 면적(약 400만㎡)에 달하는 월평근린공원이 단지 옆에 개발될 예정이어서 입주민들은 자연친화적인 공간에서 힐링 라이프를 만끽할 수 있다.

굵직한 개발호재로 미래가치도 높다. 단지 가까이에 도마·변동 재정비촉진지구 개발사업이 진행되고 있어 일대가 대전의 신흥주거지로 탈바꿈할 예정이며, 개발에 따른 주거여건 개선으로 향후 프리미엄도 기대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대전 도시철도 트램 2호선(예정), 충청권 광역철도(예정) 등의 교통호재도 예정돼 있어 수혜가 예상된다.

‘포레나’만의 차별화된 디자인과 특화설계도 눈에 띈다. 문주에 품격을 높이는 ‘포레나 익스테리어 디자인’을 적용한다.

단지는 채광을 고려해 남향 위주로 배치했으며, 판상형과 타워형을 조화롭게 구성했다. 전 세대에는 현관창고, 팬트리(알파룸), 드레스룸 등이 제공돼 쾌적하고 넉넉한 수납이 가능하다. 또 ‘포레나 엣지룩(월패드 및 스위치 통합디자인)’을 비롯해 모든 방에는 영유아 손끼임 방지를 위한 ‘포레나 안전도어’가 제공된다.

계약 조건은 계약금 10%, 중도금 60%, 잔금 30%이고, 이자후불제(중도금 50%)를 도입해 실수요자의 부담을 줄였다. 입주 전 분양권 전매가 가능한 아파트라는 점도 특징이다. 단지가 들어서는 대전시 서구는 조정대상지역으로 전매기간이 소유권등기일까지(최대 3년)이지만, 해당 단지의 입주 예정일은 2026년 상반기로 입주 전(2025년 9월) 전매가 가능하다.

한화건설 이재호 분양소장은 “최근 높은 기준금리 상승으로 인해 이자 부담과 자금 조달의 어려움을 토로하며 내 집 마련의 꿈을 포기하거나, 청약 당첨 이후 계약을 포기하는 수요자들까지 발생하고 있다”며 “포레나 대전월평공원은 중도금(50%) 이자후불제와 입주 전 분양권 전매가 가능한 점을 통해 계약자들의 자금 부담이 낮아져 많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견본주택은 대전시 유성구 봉명동유성온천역 1번 출구 인근에 위치해 있다. 입주는 2026년 상반기 예정이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61.22 ▼62.64
코스닥 673.39 ▼24.72
코스피200 282.19 ▼8.0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089,000 ▲195,000
비트코인캐시 161,600 ▲900
비트코인골드 29,470 ▲100
이더리움 1,855,000 ▲13,000
이더리움클래식 39,460 ▲370
리플 616 ▲4
이오스 1,619 ▲8
퀀텀 4,006 ▲16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084,000 ▲173,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094,000 ▲219,000
비트코인캐시 161,600 ▲600
비트코인골드 29,890 0
이더리움 1,857,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39,380 ▲380
리플 616 ▲5
퀀텀 4,010 ▲24
이오타 435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