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이더리움 저평가 구간 요인 관련 리포트 공개…외부요인 뿐만 아니라 고유요인도 중요요소로 평가돼

기사입력:2022-08-01 09:51:07
[로이슈 편도욱 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대표 오세진) 산하 코빗 리서치센터가 이더리움의 저평가 구간과 그 회복 요인을 살펴본 ‘이더리움의 저평가 구간 점검’ 리포트를 발간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리포트를 통해 이더리움 저평가 요인과 회복 요인에 대한 분석이 나온 것. 특히 이번 리포트에는 이더리움 저평가 요인이 외부적인 요인뿐만 아니라 네트워크 상의 거래 참여 등의 고유 요인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돼 눈길을 끌었다.

이번 리포트에서는 이더리움의 저평가 구간의 발생과 회복 요인은 비트코인과 비교해 고유 요인, 즉 비체계적 리스크의 중요도가 높다고 분석했다.

최윤영 코빗 리서치센터 연구원은 과거 이더리움의 저평가 구간과 현재 구간의 발생 요인의 유사성을 분석하고 그 회복 요인에 대해서도 살펴봤다.

최 연구원은 "우선 이더리움의 저평가를 발생시킨 주요 고유 요인에는 저평가 구간 발생 이전인 두 시기 모두 이더리움 유통량, 해시레이트, 스마트 컨트랙트 공급 비중이 포함된다"라며 "즉, 유통량이 증가해 가격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으며 스마트 컨트랙트 공급 비중의 감소는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사용처 감소를 의미했다"고 전했다.

다음으로 저평가를 발생시킨 매크로 요인들의 중요도의 순서를 비교해보면 저평가 구간 발생 이전인 두 시기 모두 그 순서가 동일하다고 분석했다. 미 연준의 연방기금금리, 인플레이션, 장단기 금리차, 달러인덱스, VIX 지수, CRB 지수, 금 가격순이었다.

최 연구원은 마지막으로 현재의 저평가 구간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가상자산을 포함한 위험자산 전반에 대한 선호도가 호전돼야 한다고 분석했다. 과거 저평가 구간을 기준으로 분석하면 회복을 위해 필요한 5개 요인은 MVRV Z 점수, 장단기 금리차, 연방기금금리, CRB 지수, 거래소 순 유입 등이다. 올해는 원자재 가격이 급등해 인플레이션 우려가 늘어났기 때문에 이 구간 회복을 위해서는 원자재 가격이 하락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또한 이더리움의 매도 압력이 약화돼 거래소 순 유입을 뒷받침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다만 최 연구원은 이더리움 저평가 구간 회복을 위해 연준의 긴축 통화정책이나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해소돼야 함도 중요하지만 네트워크의 채택 정도, 네트워크상 거래 및 참여 증가 등 이더리움의 고유 요인 또한 상대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연구원은 "데이터(시계열) 부족으로 분석 결과에 반영되지는 않았으나 이더리움 고유 요인 중 머지(The Merge) 업그레이드 또한 현재의 이더리움 저평가 회복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95.46 ▼28.89
코스닥 828.72 ▲6.24
코스피200 383.89 ▼5.1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259,000 ▲39,000
비트코인캐시 554,500 ▲1,000
비트코인골드 37,470 ▼80
이더리움 4,937,000 ▲5,000
이더리움클래식 33,640 ▲140
리플 835 0
이오스 859 ▲4
퀀텀 3,870 ▲3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200,000 ▲17,000
이더리움 4,937,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33,570 ▲40
메탈 1,620 ▼1
리스크 1,529 ▼1
리플 835 ▲1
에이다 614 ▲1
스팀 299 ▲1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128,000 ▼1,000
비트코인캐시 554,000 ▲500
비트코인골드 37,330 0
이더리움 4,933,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33,620 ▲130
리플 836 ▲1
퀀텀 3,802 0
이오타 249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