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2분기 매출 8,751억원·영업이익 367억 기록

기사입력:2022-07-27 17:16:57
[로이슈 편도욱 기자]
현대제뉴인(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중간지주회사)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현대건설기계는 27일(수)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매출 8,751억원, 영업이익 367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와 유사한 수준(0.4% 하락)을 보였으나, 영업이익은 원자재 및 물류 비용 상승과 중국시장 위축 등으로 43% 감소했다. 특히 6월말 기상악화로 인한 선적 이월과 판매보증정책 조정에 따른 충당금 추가 설정 등의 일시적 요인들이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끼쳤다.

이로써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상반기 매출 1조 8,075억원, 영업이익 834억원을 올렸으며, 이는 지난 해보다 매출은 1.5% 증가, 영업이익은 40.3% 감소한 수치다.

2분기 실적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중국시장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봉쇄로 인해 전년 대비 매출액이 63% 감소했으나 선진시장과 신흥시장에서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며, 전체 매출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다.

북미시장은 경기 호조세 속 미국 정부의 인프라 투자 확대로 건설장비 수요가 대폭 증가하면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0% 증가한 1,54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유럽시장 또한 1분기 발생한 공급 이슈가 해소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9% 늘어난 1,248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신흥시장도 채굴용 장비 수요가 지속 증가하며 실적 호조세가 이어졌다. 특히 현대건설기계 글로벌 생산의 핵심 기지인 인도·브라질의 경우, 코로나19 회복에 따른 건설시장 활성화 및 원자재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보다 87% 증가한 1,45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현대건설기계는 하반기에도 선진 및 신흥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북미 및 유럽시장의 경우 인프라 관련 투자 증가로 인해 수요가 높은 중대형 장비 중심의 판매 전략을 세웠으며, 신흥시장의 경우, 현재 7개월치 이상의 안정적인 주문 잔량을 보유한 상황으로 추가 판매가 인상을 통해 견고한 수익을 이어갈 예정이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중국시장 위축에 이어 일시적 비용이 더해지며 영업이익이 감소했으나, 하반기부터는 중국 시장의 건설기계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중국시장에서의 매출 회복과 선진시장, 신흥시장에서의 판매가 인상에 따른 수익성이 개선되면 하반기 실적이 견고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71.08 ▼11.73
코스닥 712.52 ▼5.62
코스피200 308.24 0.0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538,000 ▼25,000
비트코인캐시 146,800 ▼100
비트코인골드 19,450 ▲40
이더리움 1,659,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25,140 ▲30
리플 517 ▲1
이오스 1,325 ▼3
퀀텀 2,839 ▼7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544,000 ▼30,000
이더리움 1,699,500 ▼18,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543,000 ▼23,000
비트코인캐시 146,800 ▼100
비트코인골드 16,690 ▼2,130
이더리움 1,660,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25,150 ▲20
리플 517 ▲1
퀀텀 2,839 0
이오타 27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