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달 표면 탐사 모빌리티 개발’ 다자간 공동연구 협약

기사입력:2022-07-27 17:08:21
center
(왼쪽부터) 한국천문연구원 박영득 원장,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박종현 부원장,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김현준 연구부원장,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장 박정국 사장,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이상률 원장, 한국원자력연구원 정지영 부원장, 한국자동차연구원 임광훈 경영지원본부장.(사진=현대자동차)
[로이슈 최영록 기자]
현대자동차·기아가 그동안 로보틱스, AAM 등 모빌리티의 확장 가능성을 보여준 데 이어 우주까지 비전을 넓힌다.

현대차·기아는 달 표면 탐사 모빌리티 개발을 위해 항공·우주 역량을 보유한 국내 6개 정부 출연 연구기관들과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하고 협의체를 구성한다고 27일 밝혔다.

협의체는 앞으로 달 탐사 모빌리티에 요구되는 기술을 개발하는 것은 물론 모빌리티를 달에서 운용하기 위한 구체적인 전략과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현대차·기아는 회사의 미래 기술 역량을 하나로 모아 협의체를 지원하게 된다.

현대차·기아는 로봇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로보틱스랩을 포함해 ▲소프트웨어·하드웨어 설계 분야 ▲우주 환경 대응 분야 ▲탐사 임무 수행을 위한 특수장비 분야 등 핵심 인력들로 협의체 조직을 구성했다.

현대차·기아는 이르면 오는 8월에 협의체 소속 연구 기관들과의 공동 연구에 본격적으로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이번 다자간 협약은 우리나라 우주 기술 발전을 위해 정부 출연 연구기관과 기업이 보유한 역량을 총 동원하고 관련 분야의 기술을 융합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달 표면 탐사 모빌리티의 성공적인 임무 수행을 위해서는 모빌리티 동체 개발뿐 아니라 모빌리티에 탑재되는 과학 탐사 장비, 운용을 위한 소프트웨어, 우주 통신 기능 등 다양한 분야의 기술이 요구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기아는 이번 협약을 통한 연구개발 과정에서 모빌리티 비전을 지구 밖 영역에서 실현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이고, 모빌리티 사업에 적용할 수 있는 미래 원천기술을 선도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그동안 현대차·기아가 고객들에게 제시해왔던 로보틱스와 메타모빌리티에 대한 비전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첫걸음을 내디딘 셈이다”며 “언젠가 우리에게 다가올 필연적인 미래를 선제적으로 대비함으로써 우리나라가 우주 시대의 기술을 선도할 수 있도록 힘쓰고, 나아가 인류 이동 경험의 영역을 확장해 인류의 진보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71.08 ▼11.73
코스닥 712.52 ▼5.62
코스피200 308.24 0.0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541,000 ▼3,000
비트코인캐시 146,700 ▼100
비트코인골드 19,520 ▲70
이더리움 1,665,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25,180 ▲20
리플 517 ▼0
이오스 1,322 ▼3
퀀텀 2,845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552,000 ▲9,000
이더리움 1,699,500 ▼18,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541,000 ▼1,000
비트코인캐시 146,800 0
비트코인골드 16,690 0
이더리움 1,664,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25,180 0
리플 517 ▲0
퀀텀 2,835 ▼4
이오타 27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