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산업개발, 광주 붕괴사고 후 첫 수주전서 ‘금품살포’ 논란

관양현대 재건축 조합원 “신용카드·상품권 건네받았다” 폭로
계약해지·교체 논란 속 내달 5일 시공사 결정전 결과에 촉각
기사입력:2022-01-24 20:56:41
center
관양현대 재건축 조합원이 제보한 사실확인서.
[로이슈 최영록 기자]
광주 공사현장에서 잇따라 인명사고를 낸 HDC현대산업개발이 도시정비사업에서 자숙은 고사하고 금품살포 등의 불법 수주활동으로 물의를 빚고 있다.

24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현대산업개발은 현재 추정공사비 4200억원 규모의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관양현대아파트 재건축사업을 수주하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 그런데 최근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현대산업개발에 대해 최고 수위로 처벌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곳 조합원들의 불안은 날로 커지고 있다. 만약 현대산업개발이 시공사로 선정됐을 때 행정처분으로 인해 사업에 지장을 주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서다.

그러자 현대산업개발은 지난 22일 열린 1차 시공사 합동설명회에서 “그럴 일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오직 관양현대만 집중하겠습니다”는 현수막을 들고 홍보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러던 중 현대산업개발로부터 금품을 제공받았다는 내용의 사실확인서가 한 조합원에 의해 공개됐다. 이 사실확인서에 따르면 해당 조합원은 “현대산업개발 담당자가 100만원 한도의 신용카드를 건넸으며, 이를 돌려줬더니 또다시 10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줬다”고 폭로했다. 또 “이런 일을 겪으니 무서웠다”고 괴로운 심정을 전했다.

이러한 소식을 접한 관양현대 조합원들은 “광주 유가족들은 하루하루를 고통 속에서 지내고 있는 마당에 현대산업개발은 매표행위로 관양현대를 수주하려고 한다”며 “이러한 현대산업개발에게는 영업정지 같은 행정처분이 아니라 건설업계에서 영구퇴출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처럼 관양현대에서 현대산업개발의 매표행위는 일부가 아닌 상당수 조합원들에게 이뤄졌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만큼 앞으로 양심고백이 더 나올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여기에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에 대한 피해수습이 한창인 데다, 일선 재개발·재건축 조합들도 시공사 계약해지 및 교체, 아이파크 브랜드 삭제 등을 요구하고 있어 내달 5일로 예정된 관양현대 시공사 선정총회 결과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25.98 ▲5.54
코스닥 871.57 ▲5.59
코스피200 348.34 ▲0.8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7,889,000 ▼183,000
비트코인캐시 252,500 ▼2,100
비트코인골드 24,050 ▼400
이더리움 2,565,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26,140 ▼490
리플 536 ▲2
라이트코인 88,050 ▼2,600
이오스 1,693 ▼16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8,041,000 ▼85,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7,907,000 ▼154,000
비트코인캐시 252,900 ▼1,600
비트코인골드 22,260 0
이더리움 2,567,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26,200 ▼500
리플 537 ▲2
퀀텀 5,090 ▼90
라이트코인 88,300 ▼2,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