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수출 두드림 기업' 발굴 공모...1185개 업체 몰려

기사입력:2021-10-13 22:04:16
center
[로이슈 전여송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 이하 소진공)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사장 유정열, 이하 코트라)와 함께 지난 9월 13일부터 ‘수출 두드림 기업’을 공모했으며, 그 결과 지원 규모의 4배에 달하는 1185개 업체가 신청했다고 13일 밝혔다.

소진공에 따르면 ‘수출 두드림 기업‘은 소상공인 전문 지원 기관인 소진공과 폭넓은 수출 노하우와 채널을 보유한 중진공, 코트라가 기관 간 장벽을 허물고 소상공인 수출 확대와 글로벌화를 위해 공동으로 협력하는 첫 사업이다.

이번 공모에 모집규모(300개사 내외) 대비 약 4배에 달하는 업체가 신청하면서, 해외 수출 지원과 글로벌화에 대한 소상공인의 정책 기대감이 큰 것으로 보여진다.

수출 두드림 기업의 선정은 접수 업체를 대상으로 소진공-중진공-코트라가 수출 기반, 수출 가능성, 지속성장성, 수출 공통 역량 등을 공통된 기준에 따라 평가하고, 이 후 각 지방중소벤처기업지방청에서 지역별로 수출 두드림 기업을 최종 선정하게 된다.

‘수출 두드림 기업’에 선정되면 중기부가 자금·보증, 마케팅, 컨설팅, 온라인 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먼저 소진공의 혁신형 소상공인자금과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을 연계해 지원하고, 해외 바이어 상담회와 코트라의 해외무역관을 활용한 온·오프라인 수출 마케팅과 중진공의 수출 바우처에 우선 선정한다. 또한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소진공의 컨설팅과 코트라에서 실시하는 무역전문가와의 1:1 수출멘토링도 제공한다.

이에 대해 소진공 조봉환 이사장은 “수출 두드림 기업 공모에 참여와 관심을 보여주신 소상공인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공단은 중진공, 코트라와 함께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소상공인 수출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번 공모를 시작으로 지난 7월 15일 개소한 ‘소상공인 수출센터’를 활용한 소상공인 해외바이어 상담회, 소상공인 수출 실무교육과 컨설팅 등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025.49 ▼23.59
코스닥 1,008.95 ▼2.81
코스피200 395.48 ▼3.59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2,517,000 ▲38,000
비트코인캐시 688,000 ▲1,500
비트코인골드 75,750 ▲1,450
이더리움 4,947,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62,050 ▲900
리플 1,256 ▲8
라이트코인 225,300 ▼1,400
이오스 5,250 ▲4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2,765,000 ▲283,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2,492,000 ▼22,000
비트코인캐시 686,000 ▼2,000
비트코인골드 76,000 ▲2,850
이더리움 4,942,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60,700 ▲250
리플 1,255 ▲7
퀀텀 14,890 ▲150
라이트코인 225,000 ▼1,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