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충남은 국가균형발전의 상징...그랜드 메가시티 건설할 것”

충남 방문해 민항 건설, 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약속 기사입력:2021-07-30 14:21:09
center
김두관 대선 경선 후보가 충남내포신도시를 방문해 현황을 청취하고 있다.(사진제공=김두관의원실)
[로이슈 전용모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가 7월 30일 충남을 방문해 메가시티 비전과 국가 균형 발전 방안을 발표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양승조 충남지사와 함께 서산공항을 방문해 충남 민간공항 건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현재 군 공항으로만 활용중인 서산공항은 지난 2017년 국토교통부 사전타당성 연구 결과 B/C 1.32로 사업 타당성을 인정받았다.

김 후보는 사업비가 최종적으로 증액돼 2025년 개항을 목표에 두고 있는 울릉공항을 언급하며 “서산공항은 훨씬 가성비가 높은 저예산 고효율 공항이 될 것”이라며 충남 민항 건설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약속했다. 이어 김 후보는 “양승조 지사께서 워낙 국회 경험이 풍부한만큼 예산 반영이 가능하리라 생각하고, 기획재정위원으로서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양승조 충남지사 역시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공항이 없는 곳은 충남이 유일하다. 지역 주민 항공 서비스 소외 해소와 향후 충남 혁신도시 발전을 위해 반드시 민간공항 건설이 필요하다"며 김 후보의 뜻에 환영의사를 내비쳤다.

이어 내포신도시를 방문한 김 후보는 충남혁신도시에 대한 구상을 밝히기도 했다. 김 후보는“충남혁신도시가 뒤늦게 신도시로 지정됐지만 아직 새로운 진척이 없었다.”며 안타까움을 표한 뒤 “충청남도는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인만큼, 그 실천에서 전국의 표준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김두관 후보는 서산공항과 충남혁신도시 부지를 잇따라 방문한 뒤 충남도청에서 충청권 그랜드 메가시티 건설을 위한 비전 발표했다.

과감한 국가균형발전을 내세운 유일한 후보답게 김 후보는 “수도권을 포함해 네 개의 메가시티를 만들고, 대통령 임기 내에 320조 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분권 뉴딜을 구상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서산 민간 공항 건설과 서해안 KTX 고속철도망 조기 완성, 충남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조속 이전 등 충남의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비전을 발표했다.

아울러 김 후보는“저 김두관은 경남에서 사그라들었던 가덕도 신공항 논의에 불을 지폈고, 권역별 메가시티 구상과 지방 발전을 위한 예타 제도 폐지를 주장했다”며 ‘서울이 다섯 개, 지방도 잘 사는 나라’를 만들어 노무현 대통령과 시작한 행정수도 이전을 마무리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40.51 ▲10.42
코스닥 1,046.12 ▲6.69
코스피200 410.99 ▲1.7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3,693,000 ▼907,000
비트코인캐시 677,500 ▼6,000
비트코인골드 67,900 ▼1,650
이더리움 3,722,000 ▼51,000
이더리움클래식 61,400 ▼850
리플 1,150 ▼18
라이트코인 196,600 ▼2,700
이오스 5,250 ▼8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3,727,000 ▼969,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3,691,000 ▼880,000
비트코인캐시 678,000 ▼5,500
비트코인골드 67,750 ▼2,200
이더리움 3,725,000 ▼44,000
이더리움클래식 61,400 ▼1,100
리플 1,150 ▼17
퀀텀 12,900 ▼410
라이트코인 196,500 ▼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