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디에이치 자이 개포’에 음성인식 홈투카·카투홈 서비스 첫 적용

기사입력:2021-07-21 12:30:59
center
힐스테이트 견본주택에서 현대건설 건축주택기술실장 이병화 상무가 ‘홈투카/카투홈’을 설명하고 있다.(사진=현대건설)
[로이슈 최영록 기자]
현대건설이 현대차그룹과 함께 건설사 최초로 빌트인 음성인식 기기를 이용한 홈투카(Home to Car)/카투홈(Car to Home) 서비스를 도입한다.

현대건설은 빌트인 음성인식 시스템인 ‘보이스홈’을 이용해 집에서 음성명령으로 자동차 시동, 문잠금, 경적, 비상등, 온도 조절, 전기차 충전 등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카투홈 서비스를 오는 8월 입주를 시작하는 ‘디에이치 자이 개포’부터 선보일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현대건설에 따르면 2019년 상용화 된 카투홈 서비스는 자동차에서 홈IoT 시스템인 하이오티 시스템에 연결돼 있는 빌트인 기기를 제어해 차량 내 내비게이션 화면 조작 혹은 음성 명령으로 집안의 조명, 난방, 빌트인 에어컨, 가스밸브, 대기전략차단 콘센트, 세대 내 환기 등의 제어가 가능하다.

특히 이번 홈투카·카투홈 서비스는 미래 모빌리티를 상용화한 서비스로 기존 공동주택의 홈네트워크 설비와 자동차의 커넥티드 카 기술이 집약된 플랫폼을 이용한 초연결 서비스로 집과 자동차가 서로의 장벽을 넘어 상호 연결되는 미래기술을 보여준 상품이라는 게 현대건설의 설명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당사는 다양한 분야에서 현대차 그룹과 협업하고 있으며, 다양한 행사에서 건축물과 자동차가 연결되는 미래 모빌리티를 선보이고 있다”며 “이번 서비스에 만족하지 않고, 지속적인 업계 최초 상품들은 선보여 주거문화 혁신을 선도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40.51 ▲10.42
코스닥 1,046.12 ▲6.69
코스피200 410.99 ▲1.7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4,136,000 ▼674,000
비트코인캐시 677,500 ▼6,500
비트코인골드 69,250 ▼600
이더리움 3,730,000 ▼82,000
이더리움클래식 61,500 ▼1,100
리플 1,156 ▼14
라이트코인 197,200 ▼3,200
이오스 5,275 ▼9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4,223,000 ▼622,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4,129,000 ▼689,000
비트코인캐시 677,500 ▼7,000
비트코인골드 69,950 0
이더리움 3,730,000 ▼81,000
이더리움클래식 61,600 ▼1,000
리플 1,155 ▼15
퀀텀 13,230 ▼190
라이트코인 197,200 ▼3,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