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평택시와 평택공장 이전·개발 협약…미래차 사업전환 시동

기사입력:2021-07-11 12:01:26
center
쌍용차-평택시 공장 이전 및 개발 협약식.(사진=쌍용자동차)
[로이슈 최영록 기자]
쌍용자동차가 친환경차 중심의 사업전환을 위해 평택공장 이전을 추진한다.

쌍용차는 지난 9일 평택시와 평택시청에서 정장선 평택시장, 유의동 국회의원(경기 평택시을), 홍기원 국회의원(경기 평택시갑), 홍선의 평택시의회 의장, 김재균 경기도 의원, 쌍용차 정용원 관리인 및 정일권 노조위원장을 비롯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평택공장 이전 및 신 공장 건설을 위한 공동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평택시는 사업시행에 필요한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 및 산업용지 적기 공급 등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기로 했다. 쌍용차도 사업장의 평택시 관내 이전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이전 부지 조성 및 사용과 현 부지 개발에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공장이전에 따른 생산중단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현 부지 매각과 함께 신 공장 건설 작업을 병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쌍용차는 향후 새로운 공장은 장기적인 생존 토대 구축을 위해 친환경차와 자율주행차 등을 생산하는 첨단 미래차 전용공장으로 건설할 예정이며, 지역 상생 일자리 구현과 창출을 통해 지역경제 발전에도 기여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평택공장 이전 관련 협약기관들은 협력사항의 효율적인 추진과 세부사항 상호 협력을 위해 실무협의회를 구성, 운영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평택시 정장선 시장은 “평택공장 이전 관련 업무협약 체결은 평택시와 쌍용차와의 동반성장 및 새로운 출발을 위한 초석이 돼 줄 것”이라며 “쌍용차가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평택의 희망을 심어주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쌍용차 정용원 관리인은 “평택공장 이전 및 친환경차 전용공장 건설은 쌍용차의 미래를 위한 중장기 경쟁력 확보 방안의 일환이다”며 “평택시와 공동협력을 통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공장이전과 개발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40.51 ▲10.42
코스닥 1,046.12 ▲6.69
코스피200 410.99 ▲1.7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2,395,000 ▲260,000
비트코인캐시 644,500 ▲2,500
비트코인골드 64,150 ▲500
이더리움 3,573,000 ▲18,000
이더리움클래식 58,850 ▲200
리플 1,126 ▲10
라이트코인 189,100 ▲600
이오스 5,020 ▲34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2,387,000 ▲62,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2,370,000 ▲161,000
비트코인캐시 644,500 ▲2,000
비트코인골드 59,000 0
이더리움 3,570,000 ▲15,000
이더리움클래식 58,850 ▲300
리플 1,125 ▲9
퀀텀 12,040 ▲100
라이트코인 188,60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