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현대글로벌서비스-한국선급, 선박용 수소전지 시스템 상용화 전개

기사입력:2021-07-08 15:06:05
center
(왼쪽부터) 이기동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 김세훈 현대자동차 연료전지사업부 부사장, 이형철 한국선급 회장.(사진=현대자동차)
[로이슈 최영록 기자]
현대차·현대글로벌서비스·한국선급 등 3사가 손잡고 국제 선급 승인 제품 개발 및 상용화를 통해 수소연료전지 선박 시장 진출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7일 현대중공업지주 본사에서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 부사장, 이기동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 이형철 한국선급 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선박용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패키지 상용화를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진행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차량에 적용 및 판매되고 있는 연료전지(PEMFC)를 활용해 선박용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패키지를 개발하고 선급 형식승인을 받아 22년 하반기까지 제품을 상용화하는 게 목표다.

구체적으로 현대차는 연료전지 시스템 공급을 담당하며, 현대중공업그룹의 선박 서비스 전문 회사인 현대글로벌서비스는 해당 연료전지를 탑재한 선박용 수소연료전지 추진 시스템을 개발해 제품화하고, 한국선급은 선급 규정을 기반으로 개발된 연료전지 추진 시스템의 승인 및 검사를 담당한다.

3사는 현대차의 연료전지 기술과 선박 전문기업 및 선박 인증기관이 함께하는 이번 협업을 통해 신뢰성 있는 선박용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패키지를 개발하고 상용화를 이뤄 향후 글로벌 친환경 선박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 부사장은 “이번 MOU는 당사가 현대글로벌서비스, 한국선급과의 협력을 통해 연료전지 선박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수소연료전지 기술에 대한 당사의 오랜 경험과 역량이 현대글로벌서비스와 한국선급의 전문성과 결합되어 친환경 선박 시장의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기동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는 “최근 친환경 선박에 대한 수요를 고려할 때 3사의 이번 협업은 시장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실제 상업 운전이 가능한 선박을 시장에 선보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향후 다가올 수소 경제 시장과 관련된 친환경 선박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40.51 ▲10.42
코스닥 1,046.12 ▲6.69
코스피200 410.99 ▲1.7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2,572,000 ▲2,392,000
비트코인캐시 648,000 ▲35,000
비트코인골드 64,300 ▲4,500
이더리움 3,568,000 ▲180,000
이더리움클래식 59,000 ▲3,450
리플 1,128 ▲56
라이트코인 190,200 ▲10,600
이오스 5,005 ▲29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2,663,000 ▲2,543,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2,550,000 ▲2,353,000
비트코인캐시 646,500 ▲33,500
비트코인골드 59,000 ▼1,050
이더리움 3,567,000 ▲182,000
이더리움클래식 58,850 ▲3,450
리플 1,126 ▲53
퀀텀 12,050 ▲920
라이트코인 190,100 ▲1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