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국산 소형 위성 발사체 경쟁력 높이기 ‘박차’

기사입력:2021-06-24 15:58:21
center
(왼쪽부터) 공병호 대한항공 항공기술연구원장, 박재성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미래발사체연구단장, 한현우 엔디티엔지니어링 대표이사.(사진=대한항공)
[로이슈 최영록 기자]
대한항공이 우리나라 최초 우주발사체 ‘나로호’와 무인 항공기 개발 기술력을 바탕으로 ‘뉴스페이스(New space·민간 주도 우주산업)’ 선도 기업으로 발돋움한다.

대한항공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스페이스파이오니어’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소형 발사체용 공통격벽 추진제 탱크 프로젝트’를 본격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스페이스파이오니어’는 우주 부품의 해외 의존도를 낮추고, 국내 우주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과기정통부 주도 사업으로 오는 2030년까지 총 2115억원이 투입된다.

대한항공은 320억원을 들여 오는 2026년까지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하는 ‘소형 발사체용 공통격벽 추진제 탱크 프로젝트’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엔디티엔지니어링, 한국항공대 등과 산학연 컨소시엄을 구성한 바 있다.

‘공통격벽 추진제 탱크’는 기존 발사체에서 별도로 존재하는 연료탱크와 산화제탱크를 첨단 용접 및 단열기술을 적용해 하나로 만드는 기술이다. 발사체 부품 숫자를 줄이고 구조를 단순화해 무게를 기존 대비 30% 줄이고, 제작비를 절감할 수 있어 국산 소형 발사체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소형 발사체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폭발적인 확대가 예상되는 가운데 스페이스엑스(SpaceX)는 현재 400kg급 위성 1000여기를 발사했으며 향후 최대 1만2000기를 추가로 발사할 예정이다. 아마존, 페이스북 등 글로벌 정보기술(IT)기업들도 수백기의 중소형 위성 발사를 계획하고 있다.

지난 23일 대전시 유성구 대한항공 항공기술연구원에서 대한항공, 항우연, 엔디티엔지니어링의 연구원 및 관계자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소형 발사체용 공통격벽 추진제 탱크 개발 착수 회의에서는 사업의 개발 방향과 향후 일정, 협력의 범위 등 사업 진행을 위한 의견이 논의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경제성 있는 소형발사체 개발과 소형위성 발사서비스 구축을 주도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민간 기업으로 성공적인 사업 수행으로 ‘뉴스페이스'를 선도하는 동시에 우리나라 우주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80.38 ▲43.24
코스닥 1,047.93 ▲11.82
코스피200 436.05 ▲6.0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535,000 ▼65,000
비트코인캐시 628,500 ▼1,000
비트코인골드 61,700 ▼250
이더리움 3,111,000 ▼20,000
이더리움클래식 59,400 ▼200
리플 843 ▼4
라이트코인 164,900 ▼400
이오스 4,779 ▲4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471,000 ▼92,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496,000 ▼92,000
비트코인캐시 627,500 ▼1,500
비트코인골드 61,800 0
이더리움 3,111,000 ▼19,000
이더리움클래식 59,400 ▼250
리플 843 ▼4
퀀텀 9,190 ▼10
라이트코인 164,700 ▼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