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4년 만에 타임지 표지 장식... 평화 위한 '마지막 제안' 메시지

기사입력:2021-06-24 11:11:13
center
사진=연합뉴스
[로이슈 안재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5월 이후 약 4년 2개월 만에 미국 주간지 '타임'의 표지를 장식했다.

타임은 24일 인터넷 홈에 문 대통령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한 기사와 함께 문 대통령의 모습이 담긴 7월판 표지 사진을 공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현재로서는 아시아판 등에서 표지에 실릴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타임은 지난 2017년 5월 '협상가(the negotiator)'라는 제목이 달린 문 대통령의 사진을 아시아판 표지에 게재한 바 있다.

이번 표지 사진에는 '마지막 제안'이라는 제목이 붙었으며 관련 기사는 '문 대통령이 조국을 치유하기 위한 마지막 시도에 나선다'는 제목 아래 향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전망을 담고 있다.

해당 기사는 문 대통령 당선 이후 한반도 긴장 상황을 거쳐 2018년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이 열렸으나 이후 2019년 '하노이 노딜'로 북미협상이 교착되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되는 등 그동안 부침의 과정이 상세히 소개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 후 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갖는 등 평화 프로세스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힘쓰고 있지만, 당장 내년 3월 한국에서 대선이 열리기 때문에 시간이 촉박하다고 타임은 진단했다.

문 대통령 역시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저도 시간이 많지 않다는 것을 안다"며 "지금 우리가 가지고 있는 평화는 매우 깨지기 쉬운 평화다. 언제든지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타임은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정직하고 열정적", "세계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잘 알고 있다" 등의 평가를 했다고 인용했다.

또 "자녀들이 핵을 짊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을 문 대통령이 재차 언급한 것을 소개하는 등 문 대통령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부각했다.

다만 타임은 국제 사회에서 북한 인권에 대한 비판이 여전하다는 점, 한국의 정치 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점, 문 대통령이 남북 간 백신 협력을 꺼내 들기는 했으나 상황을 타개할 독창적 아이디어는 마땅치 않다는 관측 등도 함께 소개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일을 계기로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문 대통령이 국제 사회에 대북 평화 메시지 어필을 위한 마지막 힘을 쏟아 낼 것으로 전망했다.

안재민 로이슈 기자 newsahn@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80.38 ▲43.24
코스닥 1,047.93 ▲11.82
코스피200 436.05 ▲6.0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485,000 ▼97,000
비트코인캐시 627,500 ▼3,000
비트코인골드 61,700 ▼400
이더리움 3,092,000 ▼34,000
이더리움클래식 59,100 ▼500
리플 843 ▼7
라이트코인 164,600 ▼600
이오스 4,763 ▼2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445,000 ▼112,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460,000 ▼136,000
비트코인캐시 626,500 ▼2,500
비트코인골드 61,800 0
이더리움 3,092,000 ▼33,000
이더리움클래식 58,950 ▼600
리플 843 ▼7
퀀텀 9,130 ▼90
라이트코인 164,300 ▼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