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 불쾌지수 ‘여름’ 압도…2명 중 1명 휴가기간 피한다

기사입력:2021-06-23 07:34:25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여성들이 여름철 생리로 인한 불쾌감을 압도적으로 강하게 느끼고 있으며, 이로 인해 생리 기간 휴가마저도 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친환경 여성용품 브랜드 오드리선이 6월 14일부터 6월 18일까지 5일간 여성 350명을 대상으로 ‘여름철 생리 체감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절대 다수의 여성들이 여름에 생리로 인한 불쾌감을 강하게 느끼는 것으로 응답했다.

실제 이번 조사에서 생리로 인한 불쾌감을 가장 강하게 느끼는 계절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99%가 ‘여름’을 지목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더위로 인한 꿉꿉함’ 때문라고 응답한 사람이 77%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냄새’가 15%로 그 뒤를 이었다. 덥고 습한 날씨가 생리 기간에 겪게 되는 문제들을 배가시켜 여성들의 부담감도 커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러한 이유로 여름철 생리대 교체 주기도 응답자의 90%가 ‘평소 대비 짧은 시간’으로 교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철 생리의 부담감은 여름 휴가 기간에도 영향을 끼쳤다. 생리와 휴가기간이 겹칠 경우 어떻게 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휴가 일정을 조정한다’는 답변이 33%로 1위를 차지했다. ‘상관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25%로 그 뒤를 이었지만, ‘피임약으로 생리 기간을 조절한다’는 사람도 22%나 있었다. 다시 말해 전체 응답자의 58%, 2명 중 1명 이상은 휴가 기간에 생리가 겹치는 것을 적극적으로 피하고 있는 것이다.

여름철 생리대 선택 시 중점을 두는 것도 여름철 불쾌감 해소에 집중됐다. 실제로 ‘통기성’에 가장 신경 쓴다는 답변이 29%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간발의 차이로 ‘흡수력’이 27%로 2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 ‘제품 성분 및 소재’(22%), ‘착용감’(19%) 순으로 꼽았다.

오드리선 관계자는 “과반 이상의 여성이 휴가와 생리 기간이 겹치지 않도록 조절할 정도로 여름철 생리는 다른 계절에 비해 더 불쾌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생리혈을 빠르게 흡수하는 제품을 사용하면 여름철 생리로 인한 꿉꿉함과 냄새 등의 불쾌감을 없애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80.38 ▲43.24
코스닥 1,047.93 ▲11.82
코스피200 436.05 ▲6.0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847,000 ▲63,000
비트코인캐시 631,000 0
비트코인골드 61,750 ▼100
이더리움 3,109,000 ▲5,000
이더리움클래식 59,600 ▲100
리플 846 ▲1
라이트코인 165,600 ▼100
이오스 4,769 ▼7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829,000 ▲28,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832,000 ▲35,000
비트코인캐시 631,000 0
비트코인골드 61,800 0
이더리움 3,106,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59,550 ▲100
리플 846 ▲1
퀀텀 9,210 ▲70
라이트코인 165,500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