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감사원 조사 의뢰 논란’ 역풍 우려 자성 목소리

기사입력:2021-06-10 10:33:39
center
사진=연합뉴스
[로이슈 안재민 기자]
최근 국민의힘이 소속 의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의뢰한 것을 두고 당 내부에서도 불만의 목소리가 하나둘 터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정진석 의원은 10일 SNS에 "우리 국민의힘도 떳떳하고 당당하게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제원 의원도 SNS에 "시민단체에 맡기든, 대한변호사협회에 의뢰해 전수조사를 받으면 된다. 그게 상식이다. 상식에서 벗어나면 꼼수로 비친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이어 "(감사원이) 정치권에서 의뢰하면 법에도 없는 일을 해주는 하청기관이냐"며 "감사원 전수조사를 우기는 국민의힘 모습은 왠지 어설퍼 보인다"고 지도부를 비판했다.

일부 당권 주자들도 감사원이 아닌 권익위 조사를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전날 밤 KBS 토론에서 조경태 당대표 후보는 "우리 당도 권익위에 철저한 조사를 맡겨야 한다. 감사원이든 권익이든 투명한 기관이 필요하다"고 했고, 홍문표 후보도 "국가 체계상 감사원에서 이 문제를 다루는 게 좋지만, 법리상 어렵다면 권익위의 조사를 받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나경원 후보는 토론에서 "감사원 감사는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면서 투기 조사를 위한 당의 특위 구성을 제안했다.

정치권에서는 이처럼 국민의힘 내부에서조차 ‘쓴소리’가 나오는 것은 이번 논란이 자칫 여론의 ‘역풍’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기 때문으로 해석했다.

어느 정도 사안 충돌이 일어나는 문제가 아니라 애초에 법리적으로 무리한 수를 ‘생색내기’ 식으로 접근했다는 비판이다.

안재민 로이슈 기자 newsahn@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63.88 ▲23.09
코스닥 1,011.56 ▲0.57
코스피200 434.42 ▲2.9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7,742,000 ▼368,000
비트코인캐시 526,500 ▼9,000
비트코인골드 42,820 ▼1,180
이더리움 2,238,000 ▼25,000
이더리움클래식 45,480 ▼1,070
리플 703 ▼14
라이트코인 146,900 ▼2,900
이오스 4,141 ▼6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7,751,000 ▼418,000
이더리움 2,901,000 ▼35,000
에이다 1,790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7,761,000 ▼341,000
비트코인캐시 525,500 ▼10,000
비트코인골드 42,300 ▼1,200
이더리움 2,239,000 ▼25,000
이더리움클래식 45,400 ▼1,150
리플 703 ▼14
퀀텀 6,220 ▼280
라이트코인 146,800 ▼2,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