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정책에 불만 표현한 도요타, 일본 떠나나

기사입력:2021-05-14 19:30:00
[로이슈 편도욱 기자]
최근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에너지 진환경 에너지 정책에 불만을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현한 도요타자동차의 도요다 아키오 사장의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도요타자동차의 도요다 아키오 사장은 "애초부터 가솔린차, 디젤차를 금지하는 정책은 기술 선택의 폭을 좁혀 일본의 강점을 잃게 한다"고 발언,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일본 언론에서는 도요다 아키오 사장의 발언에 호응하는 기사가 나오면서 일본 친환경정책에 대한 산업계의 부담이 크다는 지적이 점차 확산되고 있는 상태다.

무역협회의 한 관계자는 "일본에서는 재생 에너지 도입 비용에 대한 부담감이 상당하다"며 "유럽 등과 비교해도 높은 재생 에너지를 강요 당하는 것은 견딜수 없다"는 여론이 힘을 얻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현재 유럽연합(EU)이 탄소세나 탄소국경조정 조치로 일본 기업에 불리한 국제표준화(de jure standard) 전략을 진행시키는 한편, 미국도 바이덴 정권이 자국제에 한정해 전기자동차(EV)의 구입이나, 관련 부품의 생산 설비에의 투자에 고액의 보조금을 마련할 방침을 밝혔다.

이에 따라 도요타가 일본을 떠날 것이라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 시장 의존도가 큰 일본 자동차 제조업체들의 경우 미국 내로 생산 공장을 변경, 제공하는 보조금을 받고 생산해야만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높은 상태다.

도요타가 생산기지를 해외로 옮긴다면 일본 산업계는 상당한 경제적 심리적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11년의 동일본 대지진 후 어려운 산업환경에서 혼다와 닛산자동차는 해외로 생산기지를 옮기는 '어웨이 전략'을 채택한 반면, 도요타자동차는 일본 자국 내 생산을 유지하는 '홈 전략'을 지켰다.

만약 도요타가 생산기지를 해외로 옮긴다면 도요타와 거래 관계에 있는 자동차 부품, 철강, 전자산업 등의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일본 여론들은 도요타 달래기를 위해 친환경 관련 규제를 풀어줘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자동차 업계의 한 관계자는 "한국의 상황도 마찬가지"라며 "현재 자동차 제조업계를 향한 친환경 규제는 전 세계적으로 동일하게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어 "일본의 경우 전지, 모터와 반도체 등에 대한 해외 의존도가 높은 상태이기에 산업계의 부담감은 더 클 것"이라며 "도요타의 '홈 전략'은 언제든지 수정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69.30 ▲5.42
코스닥 1,017.56 ▲6.00
코스피200 435.68 ▲1.2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9,012,000 ▲1,160,000
비트코인캐시 536,500 ▲25,500
비트코인골드 40,970 ▲2,290
이더리움 2,272,000 ▲110,000
이더리움클래식 43,700 ▲2,200
리플 671 ▲46
라이트코인 145,100 ▲7,500
이오스 4,097 ▲254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9,075,000 ▲1,325,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8,965,000 ▲1,133,000
비트코인캐시 536,500 ▲26,000
비트코인골드 40,500 ▲1,250
이더리움 2,272,000 ▲113,000
이더리움클래식 43,650 ▲2,250
리플 670 ▲46
퀀텀 6,270 ▲610
라이트코인 144,800 ▲7,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