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 등 충주시와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투자 협약

기사입력:2021-04-22 18:16:59
center
(왼쪽부터) 김성민 ㈜산하디앤씨 대표이사, 신남호 대양종합건설㈜ 사장, 문인곤 ㈜삼원산업개발 전무, 박중근 부시장, 김진원 호반산업 사장, 임정규 교보증권㈜ 부사장, 이상록 신성장전략국장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호반건설)
[로이슈 최영록 기자]
동서고속도로 충북 동충주IC 인근에 민관 합작 투자방식의 산업단지 2곳이 조성된다.

호반건설은 삼원산업개발, 대양종합건설, 산하디앤씨, 교보증권 등 5개사가 충주시와 금가 일반산업단지, 엄정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투자 협약을 22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중근 충주시 부시장, 김진원 호반산업 사장, 김성민 산하디앤씨 대표이사, 신남호 대양종합건설 사장, 문인곤 삼원산업개발 전무, 임정규 교보증권 부사장, 이상록 신성장전략국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5개사와 충주시는 민관합동 개발방식으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신속하고 체계적인 산업단지 조성사업 전반을 이끌어갈 계획이다.

충주 금가 일반산업단지는 금가면 잠병리 일원 158만3419㎡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사업비는 2554억원을 투입하고, 오는 2026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충주 엄정 일반산업단지는 엄정면 율능리 일원 73만6907㎡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하며, 사업비 1083억원을 들여 2026년 준공하는 게 목표다.

아울러 충주시는 지역균형발전을 목표로 동충주IC 인근지역에 금가 및 엄정 일반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산척면 일원에 추진 중인 동충주산업단지와 연계한 산업벨트를 형성할 계획이다.

박중근 충주시 부시장은 “동북부권 산업단지 개발을 통해 서충주권역과 함께 권역별 맞춤형 신산업단지를 조성해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고용효과가 높은 우량기업이 충주를 찾을 수 있도록 건실한 산업단지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호반그룹의 건설계열은 김포시, 세종시, 포천시, 영천시, 김해시 등 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전국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68.06 ▲4.18
코스닥 1,017.26 ▲5.70
코스피200 435.63 ▲1.2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9,068,000 ▲1,404,000
비트코인캐시 538,000 ▲28,500
비트코인골드 42,160 ▲3,600
이더리움 2,275,000 ▲122,000
이더리움클래식 43,860 ▲2,640
리플 678 ▲55
라이트코인 145,300 ▲8,000
이오스 4,102 ▲24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9,198,000 ▲1,694,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8,975,000 ▲1,319,000
비트코인캐시 540,500 ▲31,000
비트코인골드 40,500 ▲1,250
이더리움 2,269,000 ▲112,000
이더리움클래식 43,900 ▲2,900
리플 677 ▲54
퀀텀 6,270 ▲630
라이트코인 145,000 ▲7,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