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이달 13일부터 세종시에 ‘셔클’ 서비스 개시

세종시·대전세종연구원·세종도시교통공사 등과 ‘셔클’ MOU 체결 기사입력:2021-04-01 13:41:07
center
(왼쪽부터) 황혜란 대전세종연구원 부원장, 이춘희 세종시장, 김정희 현대차 AIRS 컴퍼니 상무, 배준석 세종도시교통공사 사장.(사진=현대자동차)
[로이슈 최영록 기자]
현대자동차가 세종시에서 수요응답형 커뮤니티 모빌리티 ‘셔클’ 서비스를 개시한다.

현대차는 1일 세종시, 대전세종연구원, 세종도시교통공사와 세종시청에서 김정희 현대차 AIRS 컴퍼니 상무, 이춘희 세종시장, 황혜란 대전세종연구원 부원장, 배준석 세종도시교통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요응답형 커뮤니티 모빌리티 서비스 도입·운행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셔클은 이용자가 서비스 지역 내 어디서든 차량을 호출하면 대형승합차(쏠라티 11인승 개조차)가 실시간 생성되는 최적 경로를 따라 운행하는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서비스다.

특히 이번 서비스는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실증사업인 도심형 DRT(Demand Responsive Transit, 수요응답형 교통)로 지정돼 기존 버스 정류장을 승하차 지점으로 활용할 수 있어 서비스 지역 내 주민들의 교통 편의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이번 협약으로 세종시 내 셔클 서비스에 탑재되는 인공지능 기술 관리와 전반적인 서비스 정책 및 기획을 담당한다.

세종도시공사는 셔클 서비스의 승무사원 채용 및 차량 운행 관리를 맡고 대전세종연구원은 기존 대중교통 체계의 효율성 제고와 셔클과 대중교통 인프라 간 시너지 방안을 모색한다.

현대차는 오는 4일부터 10일까지 7일간 세종시 1생활권에서 사전에 모집한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무료 시범운행을 실시한 후 쏠라티 12대 규모로 오는 13일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며, 향후 셔클 서비스 운영으로 얻은 교통 데이터의 분석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실증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커뮤니티 내 편리하고 자유로운 이동을 제공하는 ‘셔클’ 서비스 지역을 점차 확대할 것”이라며 “앞으로 현대차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업체로서 끊김 없는 이동을 위해 다양한 이동 수단을 연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73.05 ▲38.53
코스닥 969.10 ▲6.60
코스피200 423.09 ▲4.8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5,061,000 ▼30,000
비트코인캐시 1,363,000 ▼10,000
비트코인골드 109,000 ▼200
이더리움 4,274,000 ▲18,000
이더리움클래식 111,500 ▼1,600
리플 1,848 ▼10
라이트코인 371,300 ▲200
이오스 11,580 ▼3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5,110,000 ▼42,000
에이다 2,610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5,053,000 ▼92,000
비트코인캐시 1,364,000 ▼9,000
비트코인골드 106,900 ▲600
이더리움 4,273,000 ▲15,000
이더리움클래식 111,500 ▼1,400
리플 1,845 ▼13
퀀텀 21,940 ▼130
라이트코인 370,300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