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도입 ‘디지털 혁신’ 선도

기사입력:2021-04-01 11:26:22
center
대우건설이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Robot Process Automation) 도입으로 건설현장의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사진=대우건설)
[로이슈 최영록 기자]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이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Robot Process Automation) 도입으로 단순 업무시간을 대폭 절감해 건설현장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최근 건설현장의 업무 생산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기술을 현장에 적용했다고 1일 밝혔다. RPA는 사람이 처리해야 하는 정형화된 반복 업무를 로봇이 자동으로 처리하는 기술로, 물리적 실체는 없지만 사람의 일을 대신한다는 의미에서 ‘로봇’이란 명칭을 쓴다.

대우건설은 2019년부터 을지로 본사에 RPA를 도입해 인사, 재무, 조달 등 15개 팀의 업무를 자동화한 데 이어 현장으로 활용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현재 운정신도시파크푸르지오현장과 춘천센트럴타워푸르지오현장에서 안전교육 보고서 작성, 외주기성입력과 같은 단순업무를 RPA가 처리 중이다. 사용자는 현장에서 사내 메신저를 이용해 사진 파일과 내용을 RPA에 보내면 클릭 한 번으로 자동으로 양식에 맞춰 보고서를 작성할 수 있으며, 결재 상신까지 일괄적으로 처리돼 문서 작성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게 대우건설의 설명이다.

대우건설은 올해 모든 현장에 RPA를 적용할 계획이며, 연 2만5000시간의 단순업무량 절감을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업무 효율성 증대를 위한 경영 시스템 혁신의 일환으로 직원들의 단순 반복 업무를 줄이고 핵심적이고 창의적인 업무에 몰두할 수 있도록 RPA를 개발, 적용하게 됐다”며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RPA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97.20 ▲18.46
코스닥 978.30 ▲8.31
코스피200 428.56 ▲1.9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336,000 ▲628,000
비트코인캐시 1,668,000 ▲1,000
비트코인골드 156,000 ▲1,200
이더리움 4,822,000 ▲49,000
이더리움클래식 146,200 ▲1,700
리플 1,875 ▲4
라이트코인 445,300 ▼2,400
이오스 12,330 ▲6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680,000 ▲750,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398,000 ▲636,000
비트코인캐시 1,667,500 ▲1,500
비트코인골드 149,100 ▼400
이더리움 4,827,000 ▲54,000
이더리움클래식 146,300 ▲1,800
리플 1,877 ▲6
퀀텀 32,900 ▲1,070
라이트코인 444,700 ▼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