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EPC+O&M 패키지로 해수담수화 사업 승부수

기사입력:2021-03-29 13:00:16
center
포스코건설과 포스코O&M이 통합 수주한 광양 동호안 해수담수화 플랜트.(사진=포스코건설)
[로이슈 최영록 기자]
포스코건설이 EPC(설계·구매·시공)와 O&M(운영·관리) 패키지로 해수담수화 사업에 승부수를 걸었다.

포스코건설은 최근 해수담수화 분야에서 EPC는 물론 O&M까지 포함하는 통합 발주가 증가함에 따라 자회사인 포스코O&M과 함께 최적설계, 설비성능 개선, 운영비용 최소화 등의 최적화 기술을 적극 개발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최근 해수담수화 플랜트에서 해수 속 염분을 제거하는 트레인 장치의 최적화 운전을 가능케 하는 ‘역삼투막 트레인 장치’ 기술 특허를 획득했다.

역삼투막 트레인 장치는 직·병렬 구조 두 가지 운전방식을 이용해 담수 수질과 유량을 요구조건에 맞게 제어할 수 있는 장치다. 기존 장치는 한 트레인 내에서 직·병렬 방식을 선택운전할 수 없어 트레인 장치를 담수량 이상으로 설치했다면, 이번 특허기술은 직·병렬 운전방식을 상황에 맞게 변경할 수 있어 설비 및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 포스코건설은 여러 단계의 처리공정 사이에 물을 저장하는 중간저류조와 공급펌프를 제거해 설비 및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직결식시스템’ 설계기술을 개발했고, 수질관리를 위해 공급유량을 균등하게 유지하는 ‘다중분리막 분배관로’ 기술 특허도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의 해수담수화 기술은 포스코O&M의 해수담수화 시설 운영 노하우 때문에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포스코O&M은 국내 최대 규모의 해수담수화 시설인 광양 동호안 해수담수화 플랜트를 2014년부터 운영해오면서 운영 · 관리 노하우를 쌓았으며, 역삼투 해수담수화 장치에 관한 특허 등도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당사와 포스코O&M은 사전에 긴밀한 협업을 통해 최적의 운영이 가능하도록 설계·시공하고 운영 시 발생하는 문제를 포스코O&M 주도로 즉각 개선해 왔다”며 “포스코O&M과의 지속적인 개발로 해수담수화 플랜트 분야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78.74 ▲31.37
코스닥 969.99 ▲2.79
코스피200 426.64 ▲3.0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7,797,000 ▼200,000
비트코인캐시 1,711,000 ▼125,000
비트코인골드 174,400 ▼7,500
이더리움 4,216,000 ▼59,000
이더리움클래식 188,700 ▲20,500
리플 1,914 ▼112
라이트코인 401,700 ▼11,500
이오스 13,040 ▼8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8,425,000 ▲132,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7,831,000 ▼170,000
비트코인캐시 1,720,000 ▼114,000
비트코인골드 177,000 ▼5,000
이더리움 4,219,000 ▼59,000
이더리움클래식 186,000 ▲18,500
리플 1,939 ▼88
퀀텀 26,050 ▼1,500
라이트코인 402,300 ▼10,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