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암병원 김남규 교수, ‘2021 글로벌 헬스케어 유공포상’ 시상식서 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기사입력:2021-03-18 23:09:07
center
[로이슈 전여송 기자]

연세암병원은 본원 대장항문외과 김남규 교수가 18일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1 글로벌 헬스케어 유공포상’ 시상식에서 외국 의료인의 연수를 통한 한국 의료의 위상을 높인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메디컬코리아 글로벌 헬스케어 유공포상'은 한국 의료의 해외진출과 외국인환자 유치, 외국의료인의 국내연수 등 글로벌 헬스케어 산업 활성화에 기여한 단체나 개인에게 시상된다.

김남규 교수는 2011년부터 지금까지 총 92명의 외국 의료인을 대상으로 대장항문외과 분야 연수를 지도했다. 또, 2014년부터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관 사우디아라비아 의료인 연수사업에서 커리큘럼 개발에 참여하며, 연수 대상 의료인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요르단, 이집트 쿠웨이트, 바레인, 오만 등 다른 중동 국가 소속 의사들 대상으로 확대하는데 기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와 중국, 베트남, 필리핀, 러시아, 베네주엘라. 에콰도르, 파키스탄 등 의료 저혜택 국가 의료인 대상으로도 연수를 지도하며 전문성을 갖춘 의료 인재를 육성해 각 나라의 의료질 향상에도 노력했다고 전했다.

김 교수는 외국 의료인들의 연구 활동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주말마다 연구에 대해 논의하며 다양한 국내 및 국제 학술대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지금까지 연수를 받은 외국 의료인들이 일저자로 참여한 논문이 32편에 달한다.

외국 의료진 연수뿐만 아니라 일본, 대만, 중국, 사우디아라비아, 베트남, 러시아, 인도, 등에서 초청을 받아 대장암의 로봇수술과 복강경 수술 등에 대해 강의 및 시연하며 우리나라 의술의 우수성을 알렸다.

김남규 교수는 “우리나라의 우수한 의술을 해외 의료 저혜택 국가에 전수해 많은 환자들이 질환으로 인한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의술은 이미 세계 수준이기 때문에 많은 해외 의료진들이 지금도 우리의 의술을 배우러 많이 오고 있다. 136년전 서양 의술을 이땅에 도입한 세브란스가 이제 거꾸로 이러한 역할을 잘하여 하나님의 사랑으로 아픈 환자의 몸을 치료하는 숭고한 가치를 이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53.32 ▲31.21
코스닥 966.72 ▲14.95
코스피200 420.17 ▲4.1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9,664,000 ▼888,000
비트코인캐시 1,522,000 ▼43,000
비트코인골드 120,000 ▼3,500
이더리움 4,617,000 ▼79,000
이더리움클래식 122,200 ▼2,800
리플 1,882 ▼47
라이트코인 386,000 ▼7,500
이오스 13,130 ▼34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9,698,000 ▼834,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9,661,000 ▼826,000
비트코인캐시 1,518,000 ▼32,000
비트코인골드 123,000 0
이더리움 4,615,000 ▼77,000
이더리움클래식 122,200 ▼2,900
리플 1,879 ▼53
퀀텀 25,560 ▼920
라이트코인 386,000 ▼8,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