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친구 황희, 공천 때 공수처 기권 사과 요구”

기사입력:2021-01-23 11:38:40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표결 당시 기권한 일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었다고 주장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희 의원은 두루두루 원만한 편이다. ‘친문(親문재인)의원’이라는 꼬리표가 붙어 다니지만 밖으로 표를 내는 일은 별로 없었다”며 “동갑이어서 친구처럼 잘 지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지역구는 정봉주가 온다, 김남국이 온다, 유독 말이 많았다”며 “복수의 공천 신청자가 있던 현역 의원 지역구 중 유일하게 당에서 추가 공천 신청을 받아서 신경이 쓰이던 중에 황 의원이 전화를 해왔다”며 이렇게 밝혔다.

금 전 의원은 황 의원에게 “공천을 앞두고 내가 그걸 사과하면 당에서 강요해서 한 걸로 보일텐데 당에도 안 좋고 나도 모양이 안 좋지”라고 했다. 그러자 황 후보자가 “이건 내가 친구로서 하는 충고가 아니라 우리 쪽에서 정리해서 전달하는 입장이다. 네 답변은 사과하지 않겠다는 것이냐”고 했다고 한다.

금 전 의원은 “그냥 사과하지 않겠다고 다시 대답을 한 후 전화를 끊었다”며 “황 의원이 얘기했던 ‘우리 쪽’이 정확히 누구를 가리킨 것인지는 지금도 모른다. 그쪽의 ‘입장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황 의원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도 모른다”고 했다.

그는 “그 이후 나는 당으로부터 여러 경로를 통해서 공수처 표결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하면 공천 문제를 ‘정리해주겠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물론 단호하게 거절했다. 그때부터 나는 황 의원을 '그쪽의 정리된 입장을 전달하는 사람'쯤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했다.

금 전 의원은 “장관 후보자가 반드시 그 분야에 정통하거나 관련 경력이 있어야 한다고 여기지는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문화체육부의 업무와 관련해서 우리에게는 ‘블랙리스트’로 상징되는 편가르기의 아픈 상처가 있다”고 했다.

이어 “광장에서 촛불을 든 시민들의 마음은, ‘이번에는 우리 편에 유리한 블랙리스트를 만들어보자’ 같은 것이 아니었다. 문화예술계가 정권의 향방에 영향받지 않고 자유로운 분위기를 누려야 한다는 당연한 요구가 있었을 것이다. 이런 배경을 생각해볼 때 문체부의 수장 자리에 한쪽의 입장을 전달하는 역할을 하던 분이 오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 것일까”라고 물었다.

그는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할 때, 정권 4년차에 다른 부서도 아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로 아무런 관련 경력도 없는 친문의원이 지명될 것을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라며 “과거와 뭐가 다른지 정말 모르겠다. 누구를 탓할 수 있을까. 깊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026.26 ▼17.23
코스닥 923.48 ▼2.72
코스피200 412.00 ▼2.1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7,779,000 ▲238,000
비트코인캐시 581,500 ▲4,000
비트코인골드 32,880 ▲540
이더리움 1,875,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13,090 ▲90
리플 526 ▲1
라이트코인 211,600 ▲200
대시 241,600 ▲3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8,009,000 ▲188,000
비트코인골드 30,410 ▼690
이더리움 1,794,000 ▲54,000
이더리움클래식 12,470 ▼4,870
리플 494 ▼133
라이트코인 200,500 ▼66,200
에이다 1,385 ▼25
퀀텀 5,900 ▼2,2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