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 스마트영수증 발행 1억건 돌파

기사입력:2020-03-16 07:46:26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부가가치세법 시행령 개정으로 지난달부터 종이영수증 선택적 발급제가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2015년부터 전자영수증을 발행하고 있는 올리브영의 노력이 빛을 보고 있다.

CJ올리브영은 종이영수증 대신 발행하는 ‘스마스영수증’의 누적 발행 건수가 1억 건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올리브영은 지난 2015년 12월 스마트영수증 서비스를 도입했다. 상품 구매 시 CJ그룹 통합 멤버십 애플리케이션 ‘CJ ONE’을 통해 전자영수증이 자동으로 발급되는 서비스다. 고객은 CJ ONE 앱을 통해 구매 내역을 확인할 수 있고, 올리브영은 고객의 요청 시에만 종이영수증을 추가 발급한다.

올리브영은 지난 2018년 4월 스마트영수증 발행 3천만 건 달성 이후, 불과 2년여 만에 발행 건수가 3배 이상 증가하며 누적 1억 건을 돌파했다. 스마트영수증의 취지에 동의한 고객이 늘어남에 따라 서비스 확산에도 속도가 붙어, 현재는 구매 고객의 60%가 이용할 만큼 올리브영을 대표하는 서비스로 자리잡았다. CJ ONE 앱을 통해 최근 3개월간의 구매 내역을 확인 가능해 교환이나 환불 시 종이영수증을 지참할 필요가 없어 직원과 고객 반응도 긍정적이다.

올리브영은 스마트영수증을 통해 1억 장 이상의 종이영수증을 절감, 20년 수령의 나무 1만여 그루를 보호하는 효과를 거뒀다. 종이영수증에서 검출되는 유해한 환경호르몬과 잉크 등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방지하는 부수적인 효과도 얻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지난 2015년 선도적으로 선보인 스마트영수증이 약 4년 만에 누적 발행 1억 건을 돌파하는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며,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동시에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도입하며,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필(必)환경 경영을 지속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올리브영은 지난 1월부터 비닐 소재의 프로모션 키트 포장재를 옥수수를 활용한 친환경 포장재로 교체했다. 현재까지 약 20만 장 사용되며, 연간 80만여 장의 비닐을 대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즉시 배송 서비스 ‘오늘드림’의 포장재를 재활용이 용이한 크라프트지로 개선하는 등 친환경 경영을 위한 노력에 앞장서고 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026.26 ▼17.23
코스닥 923.48 ▼2.72
코스피200 412.00 ▼2.1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7,558,000 ▼582,000
비트코인캐시 579,000 ▼3,000
비트코인골드 32,340 ▼780
이더리움 1,872,000 ▼33,000
이더리움클래식 13,010 ▼100
리플 526 ▼4
라이트코인 210,300 ▼4,900
대시 240,700 ▼2,1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7,820,000 ▼667,000
비트코인골드 30,410 ▼690
이더리움 1,794,000 ▲54,000
이더리움클래식 12,470 ▼4,870
리플 494 ▼133
라이트코인 200,500 ▼66,200
에이다 1,385 ▼25
퀀텀 5,900 ▼2,2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