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준택 수협중앙회장, 수산물 유통혁신 강조

기사입력:2020-01-21 19:38:51
center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사진 우측에서 두번째)과 홍진근 대표이사(사진 우측) 등 임원진들이 이 21일(화) 새벽 서울 가락동에 위치한 수산물도매시장을 방문해 경매에 출하된 수산물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수협중앙회)
[로이슈 김영삼 기자]
수협중앙회는 임준택회장이 21일 새벽 서울 가락동에 위치한 수산물도매시장에서 경매를 참관하고 ‘어민을 위한 유통체계 확립’을 재차 강조했다고 밝혔다.

임준택 회장의 이날 가락시장 방문에는 홍진근 대표이사와 감사위원장을 비롯해 상임이사, 상무 등 수협중앙회 임원진 전체가 동행해 올해 경제사업 혁신에 주력하겠다는 수협 경영진의 단합된 모습을 보여줬다.

임준택 회장은 임원진들과 경매현장을 살펴보고 시장 종사자들과 함께 수산물 유통 혁신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임 회장은 이 자리에서 “유통환경 개선을 위해 필요하다면 수시로 방문하고 애로사항을 경청하겠다”며 “건의사항이 있으면 언제든지 얘기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임 회장은 가락시장 방문에 앞서 전날(20일) 강서수산물도매시장을 찾아 설 명절 수산물 물가동향을 살펴봤다. 이는 임 회장의 현장행보가 잦아지며 수산물 유통을 비롯한 수협 경제사업 혁신을 직접 챙기고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임회장은 실제로 지난해 12월 3일 수협회장으로는 처음으로 노량진시장 경매현장을 불시에 참관하는 등 임 회장은 도매시장 유통혁신에 대한 의지를 지속적으로 내비치고 있다.

노량진시장 방문 당시에도 “타성에 젖은 시장 운영 관행을 벗어나 진정으로 어민을 위한 도매시장으로 환골탈태해야 한다”며 고강도 쇄신을 주문한 바 있다.

특히 임 회장은 “어민들은 목숨을 걸고 잡아 올린 수산물이 제 값을 받게 하는 것이 우리의 지상 과제”라며 어민을 위한 거래체계 확립을 강조하고 있다.

수협은 임 회장과 임원진들의 현장소통 결과를 토대로 경제사업과 유통혁신을 적극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059.64 ▲7.44
코스닥 732.96 ▲3.28
코스피200 272.53 ▲0.9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39,000 ▼17,000
비트코인캐시 293,600 ▼900
비트코인골드 11,100 ▼90
이더리움 289,4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8,470 ▼80
리플 249 ▲1
라이트코인 56,000 ▼100
대시 93,250 ▼6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5,000 ▼18,000
이더리움 289,250 ▼2,200
리플 249 0
에이다 97 0
퀀텀 2,170 ▼1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5,000 ▼16,000
비트코인캐시 293,700 ▼9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9,700 ▼1,600
이더리움클래식 8,485 ▼55
리플 249 ▲0
퀀텀 2,157 ▼29
라이트코인 55,900 ▼250
오리온 제주용암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