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총장, 한겨레 보도 사과하면...고소 재고 '여지'

기사입력:2019-10-17 15:40:22
center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허공을 바라보며 생각에 잠겨있다 / 뉴시스
[로이슈 노지훈 기자]
윤석열 검찰 총장은 최근 한겨레를 고소한 것과 관련 사과할 경우 재고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겨뒀다.

17일 윤 총장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참석해 한겨레의 보도 내용에 따른 고소를 한 경위를 설명하면서도 “저도 지금까지 살면서 누구를 고소해 본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했다.

이어 “(해당) 보도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언론 중의 하나가 제가 판단하기로는 언론으로서 늘상 해야 되는 이런 확인 없이 기사를 1면에 게재를 했기 때문에 이건 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검찰이라는 기관에 대한 문제일 수 있고 더구나 이 고소가 부적절하다고 지적을 하시는 건 좋지만 그러면 그 언론도 거기에 상응해서 사과를 한다든지 그런데 계속 후속보도를 지금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기들은 이것을 조사를 안 했다는 식으로 얘기 하지만 그 보도는 검찰총장이 윤중천한테 별장에서 접대받았다는 내용을 계속 독자들에게 인식시키는 그런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니까 저는 만약에 이 언론사가 해당 언론사가 이 취재 과정을 다 밝히고 자기네가 이러이러한 것을 확인해서 이렇게 이르렀고 그리고 이런 보도가 이런 식의 명예훼손된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한다고 같은 지면에 해 주신다면 고소를 계속 유지할지에 대해서는 한번 재고를 해 보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겨레21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 재수사 과정에서 윤석열 총장이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윤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당시 검찰이 수사에 미비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검은 즉각 이 같은 내용을 반박했고, 윤 총장은 ‘보도에 관여한 이들’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부지검에 고소했었다.

노지훈 로이슈(lawissue) 기자 news@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