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도소, 수용자 대상 아버지 학교 개설·운영

기사입력:2019-06-18 09:50:05
center
아버지 학교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부산교도소)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교도소(소장 성맹환)는 지난 5월 24일부터 6월 14일까지 매주 금요일 소 내 인성교육실에서 25명의 수용자가 참석한 가운데 ‘아버지 학교’를 개설·운영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두란노 아버지학교 소속 고명주 씨 등 10여명의 봉사자들이 참여해 진행했다.

△가족에게 편지쓰기 및 낭독하기 △허깅(서로안고 격려)을 통한 마음나눔 △세족식등 아버지의 영향력과 사명을 주제로 강연과 음악 강습을 포함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뜨거운 분위기속에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수용자 박모씨는“가장으로서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살아온 것에 늘 가족에게 미안하고 부끄럽게 여겨왔는데 이번 행사 참여를 계기로 아버지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다시금 되새길 수 있어 참으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성맹환 부산교도소장은 두란노 아버지학교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수용자의 마음을 치유하고 심성을 순화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수용자들의 원만한 가족관계 유지와 건전한 사회복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