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정 선수, 7기 장수영은 누구?

기사입력:2019-03-11 22:40:09
center
장수영 선수.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로이슈 김영삼 기자]
고객만족 향상을 위해 미사리 본장을 새롭게 단장하며 2019시즌 경정이 시작됐다.

고객들은 새롭게 꾸며진 쾌적한 편의시설 속에 한 층 더 업그레이드된 선수들의 경주를 통해 이전보다 더욱 흥미진진하고 박진감 넘치는 경주를 관람하고 있다.

경정은 상당수 변수가 발생할 수 있는 수면 위 한 편의 격투기인 만큼 여타 스포츠에서는 볼 수 없는 1초의 미학으로 스타트 능력과 함께 1턴에서의 노련미와 선회능력이 종합된 파워풀한 수상 스포츠이다.

그렇다 보니 많은 출전 경주를 통한 경험이 큰 자산이 되어 꾸준한 성적을 기록하고 강자의 반열에 이름을 올리는 선수들 대다수가 1∼4기 선수들이다.

하지만 서서히 미사리 경정장에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그 중심에는 7기로 입문한 심상철(A1 38세) 선수가 있다. 첫해 13승을 기록하며 매년 두 자리 승수를 쌓고 다수의 대상경주 우승 경력과 함께 개인 통산 309승으로 세대교체의 선봉장으로 현 경정을 대표하는 선수가 되었고 그 뒤를 이어 11기를 대표하는 김응선(A1 35세) 선수가 2018년 44승을 기록하며 다승왕 타이틀 획득에 성공했으며 12기 조성인(A1 32세) 유석현(A2 34세) 선수도 경정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며 강자로 인정받고 있다.

하지만 서서히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선수가 있다.

바로 그 주인공은 장수영(A1 40세)이다.

♦ 평범한 출발

동기생인 심상철 선수가 두드러진 성적으로 강자 중의 강자로 두각을 보이고 있어 실상 존재감을 크게 드러내지 못했다. 신인 첫해인 2008년은 1착 8회 2착 10회 3착 7회 평균 스타트 0.34초를 기록하며 시작했다.

2009년에는 심상철 선수보다 앞서 대상경주인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3위에 입상했다.(심상철 2010년 스포츠칸배 우승) 그 해 1착 8회 2착 10회 3착 17회로 신인 때와 비슷한 성적을 보였지만 평균 스타트 0.31초를 기록하며 스타트감이 좋아지는 모습을 보였고 2010년 1착 16회 2착 14회 3착 11회 평균 스타트 0.25초를 기록하며 이때부터 두 자리 승수를 시작으로 서서히 경주에 눈을 떴다.

♦ 도약의 시기

경정에서 첫 승부처라면 단연 타 선수를 압도하는 스타트 능력이 되겠다.
2011년도에는 평균 스타트 0.23초를 기록하며 신인시절부터 꾸준히 스타트 감각이 향상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 해 1착 28회 2착 21회 3착 17회로 다시 한 번 스포츠경향배 결승 진출에 성공하며 3위 입상했다. 2012년에도 1착 28회 2착 13회 3착 9회 평균 스타트 0.23초를 기록하며 심상철(2012년 32승) 선수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7기를 대표하는 쌍두마차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 시련의 시기

잘 나가던 시기에 이어 2013년에는 플라잉 1회 실격 2회를 범하며 1착 16회 2착 8회 3착 9회 성적 이후 2014년 12승 2015년 10승으로 성적 하락을 보여주었다. 그 원인을 본다면 우선적으로 플라잉이 발목을 잡으며 이전에 볼 수 있었던 스타트 집중력 속에 주도적인 1턴 전개를 볼 수 없다는 것이 성적 하락으로 이어진 듯하다.

♦ 원숙미 넘치는 경주 운영

저조한 성적 속에서도 기본적인 스타트감은 살아 있어 2016년 평균 스타트 0.22초로 개인 한 시즌 최다승인 30승을 기록했다. 첫 시행한 온라인 경주(2016년 43회 2일 차) 2경주 4코스에 출전해 저조한 모터로 인해 6착으로 시작한 온라인 경주지만 남자 선수로써 55kg이라는 체중이점과 함께 안정된 스타트 감각을 통한 앞선 피트 집중력으로 서서히 온라인 경주에서도 확실하게 자리매김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많은 경정 전문가들은 “신인 시절을 제외한 나머지 기간 동안 보여준 안정된 스타트 감각과 남자 선수 중 가벼운 체중 이점과 안정된 피트력을 활용한 온라인 경주에서의 노련미라면 전반기에 개인 통산 200승을 기록할 것으로 보이고 지금처럼 앞으로도 고객에게 꾸준히 사랑받는 경정선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