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분양시장 ‘서구’ 몰리는 이유는?

인구 57만, 빠른 인구 증가…검단·루원·청라 등 인기 기사입력:2019-02-11 09:20:25
[로이슈 최영록 기자]
인천광역시의 분양시장이 서구로 집중되고 있다. 2018년 한 해 동안 서구가 인천에서 가장 많은 청약자를 끌어 모았다.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 서구에서 분양에 나선 4458가구(일반공급 기준)의 청약에 무려 4만6106명의 청약자가 몰렸다.

인천시 전체 청약 비율로 살펴봐도 서구의 인기는 압도적이었다. 지난해 인천광역시에서 분양에 나선 9558가구(일반공급 기준)에 몰린 청약자는 총 6만1997명이었다. 서구에만 인천지역 전체 청약자의 74%가 넘는 인원이 몰린 것이다.

◆서구, 지난해 2만여명 증가…개발사업 인기

인천시 서구로 청약자가 몰리는 이유는 바로 인구 증가다. 주민등록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으로 서구는 남동구를 제치고 인천시 내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자치구다.

1월 현재 서구 인구는 55만1225명(외국인 포함)으로 대구 달서구(57만3413명)에 이어 전국 49개 광역 자치구 중 2위에 올라있다. 인구도 지난 해 1만9500여명의 늘었다. 인구가 크게 늘어나면서 서구 각지에서 조성 중인 부동산 사업도 인기가 높다. 실제 서구에서는 검단신도시를 비롯해 청라국제도시, 루원시티 등 굵직한 택지개발이 이어지고 있다.

◆검단신도시, 루원시티 등 분양 잇따라

실제로 각지에서 개발이 이뤄지고 있는 서구에서 현재 가장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곳은 검단신도시와 루원시티다. 이들 택지지구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주택 공급에 나서면서 수요자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수도권 2기 신도시 가운데 하나인 검단신도시는 서울 접근성이 뛰어나다. 여기에 오는 2024년 개통 예정인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선 신설역을 통해 서울 도심으로 30분 이내로 이동이 가능하다. 또 올림픽대로까지 바로 연결되는 원당~태리 간 광역도로가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있어 서울 접근성이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인천 서구에서 분양이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검단신도시가 본격적인 분양에 나서면서 수요자들을 만날 예정이고 루원시티에서도 2개 단지가 분양에 나선다.

검단신도시에서는 대우건설이 시공하는 ‘검단 센트럴 푸르지오(AB16블록)’가 이목을 끈다. 검단신도시 내 첫 1군 브랜드아파트이자 최대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다.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 신설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입지에 위치했으며 초·중·고와 인천서구 영어마을(GEC)까지 단지 옆에 있어 안전한 안심 도보 통학권을 갖추고 있다. 이어 5월에는 AA11블록에서 금성백조가 예미지1차를 분양할 예정이고, 10월에는 우미건설이 A3-2블록에서 우미린2차가 분양예정이다.

루원시티에서는 신영과 우미건설이 각각 3월과 9월에 분양에 나설 계획이다. 두 단지 모두 모든 세대가 전용 84㎡이상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center


최영록 기자 rok@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