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J중공업, 울산기력 4·5·6호기 해체공사로 올해 첫 수주

기사입력:2024-01-04 16:37:03
울산기력 4, 5, 6호기 발전소 전경. 사진=HJ중공업

울산기력 4, 5, 6호기 발전소 전경. 사진=HJ중공업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전여송 기자]
HJ중공업 건설부문(대표 홍문기)은 한국동서발전이 발주한 울산기력 4, 5, 6호기 해체공사의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4일 밝히며 올해 첫 수주 소식을 알렸다.

HJ중공업에 따르면 1980년 가동한 울산기력 4, 5, 6호기는 총 1200㎿ 설비용량을 갖췄던 국내 최대 중유발전소로, 운영 초기 국내 총 전력 생산량의 약 15%를 담당했다. 약 41년간의 운전을 마치고 지난 2022년 2월 퇴역했다.

이번 공사는 400MW급 터빈 3기를 포함한 기계설비 및 제어설비 전량, 그리고 콘크리트 건축물 및 철골조에 대한 해체와 철거 공사이다. 입찰은 공사수행능력과 시공계획, 입찰가격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낙찰자를 선정하는 종합심사낙찰제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HJ중공업의 낙찰금액은 575억원이며 공사기간은 27개월로 오는 2026년 3월 준공이다.

HJ중공업은 현재 보령신복합 1호기 발전소 및 신세종복합 발전소, 강릉안인화력 발전소 건설공사를 시공 중이며, 작년 8월에는 양산 집단에너지시설 공사를 준공하였다. 또 과거에도 양주, 별내, 춘천, 서천 등지의 발전소 건설공사를 지속적으로 수행해왔다. 이와 같은 풍부한 시공 실적과 기술력이 이번 수주의 주요 원동력이었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1월 발표한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노후 화력발전소를 축소 및 폐지해나갈 계획이다. 올해 상반기에도 호남화력 1, 2호기 해체공사가 발주될 것으로 전망된다.

HJ중공업 관계자는 “국내외 발전시설 시공 경험과 노하우로 울산기력 4, 5, 6호기 해체공사를 성공적으로 완수하겠다”라며, “향후 발주되는 사업에서도 실적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34.70 ▲50.52
코스닥 855.65 ▲22.62
코스피200 359.06 ▲6.2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681,000 ▲1,949,000
비트코인캐시 720,000 ▲13,500
비트코인골드 48,950 ▲660
이더리움 4,537,000 ▲76,000
이더리움클래식 38,620 ▲860
리플 738 ▲12
이오스 1,104 ▲26
퀀텀 5,880 ▲24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835,000 ▲2,097,000
이더리움 4,551,000 ▲79,000
이더리움클래식 38,600 ▲640
메탈 2,250 ▲57
리스크 2,161 ▲49
리플 740 ▲13
에이다 673 ▲15
스팀 375 ▲1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427,000 ▲1,718,000
비트코인캐시 717,000 ▲13,000
비트코인골드 47,900 0
이더리움 4,525,000 ▲65,000
이더리움클래식 38,440 ▲630
리플 736 ▲10
퀀텀 5,870 ▲270
이오타 324 ▼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