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부산해운대소방서장 "봄철 중·소 공사장 화재 안전관리에 집중할 시기다"

기사입력:2022-05-26 17:56:34
center
김헌우 부산 해운대소방서장.(사진제공=부산소방재난본부)
[로이슈 전용모 기자]
요즘 비가 오지 않아 매우 건조하고 아침 저녁으로 일교차가 큰 날씨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한 낮 기온이 30도에 이르는 날이 늘어나면서 공사 현장의 화재발생 지수가 높아지고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약간은 느슨해지는 시점이 아닌가 생각한다.

올해 1월 27일‘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이 시행됨에 따라 공사장 화재 안전관리가 보다 강화되고 있으나, 이런 움직임은 대형 공사장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대형 공사장은 안전관리 부서를 중심으로 작업 전 안전교육 및 위험작업 관리 등 화재를 포함한 전반적인 안전관리가 체계적으로 이루어져 화재가 발생하더라도 현장의 신속한 조치로 초기 대응이 잘 이루어지고 있다.

반면, 규모가 작은 중‧소규모 공사장은 열악한 안전 환경으로 체계적인 관리에 어려움이 많다. 이러한 시기에는 대형 공사장 보다 중·소규모의 공사장의 화재 안전관리 강화에 포커스를 맞출 시점이 아닌가 한다.

전쟁 발발 등 국외 경제 환경이 악화되어 국내의 각종 건축자재의 값이 상승하여 중‧소규모 공사장은 공사가 중단되고 방치되는 곳이 늘어나고 있고 공사가 다시 진행되어도 공사기간에 쫓겨 전반적인 공사장 안전관리가 소홀하고 무시되는 경우가 많다.

공사가 중지된 곳은 가연성 건축 자재의 관리 및 출입구 폐쇄 등 사람의 출입을 막는 조치와 주기적인 안전순찰 등이 필요하고, 공기에 쫓기는 공사장 일수록 화기 취급, 용단‧용접, 지하 주차장 바닥 애폭시 작업 시 세심하고 꼼꼼하게 화재위험을 확인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공사 감독자는 각종 공사장 화재발생 원인을 파악하고 화재시 초기 소화가 가능하도록 임시소방시설을 반드시 비치해야 하며 화재위험 작업시 안전 관리자를 배치하는 등 알고 있는 것을 실천하는 것이 우선되어야 한다.

화재는 잠깐의 부주의와 소홀함으로 발생한다. 소방기관의 노력만으로 화재 예방에 한계가 있으므로 공사장 관계자의 깊은 관심과 협조가 절실히 요구된다. 소방서의 화재 예방대책과 공사장 관계자의 안전수칙 준수가 조화를 이룬다면 ‘공사장 화재 제로화’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김헌우 부산 해운대소방서장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93.16 ▼26.16
코스닥 719.44 ▼13.88
코스피200 310.14 ▼3.7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807,000 ▲38,000
비트코인캐시 149,700 ▲400
비트코인골드 20,190 ▲10
이더리움 1,691,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25,980 ▲60
리플 514 ▼0
이오스 1,248 ▲2
퀀텀 2,933 ▲1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840,000 ▲50,000
이더리움 1,699,500 ▼18,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822,000 ▲37,000
비트코인캐시 149,900 ▲400
비트코인골드 21,050 0
이더리움 1,692,000 ▲5,000
이더리움클래식 25,980 ▲50
리플 514 ▼1
퀀텀 2,932 ▲8
이오타 28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