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실손보험료 5년간 60% 넘게 올려…135% 인상한 보험사도 있어

기사입력:2022-02-01 14:37:32
center
실손보험 CG. (사진=연합뉴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지난 5년간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보험료 인상률이 평균 60%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회 정무위원회 윤관석 의원에게 금융감독원이 제출한 실손보험 보험료 인상률 자료에 따르면 '1세대' 구(舊)실손보험(2009년 9월까지 판매)의 2017∼2021년 누적 인상률은 5대 주요 손해보험사(메리츠·삼성·현대·DB·KB) 평균 76.8%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3대 주요 생명보험사의 5년간 1세대 실손보험 인상률은 평균 28.3%로 파악됐다. 상위 5대 손해보험사와 상위 3대 생명보험사의 1세대 실손보험 평균 인상률은 63.6%다.

1세대 구실손은 갱신 주기(3∼5년)가 도래할 때마다 3∼5년치 인상률이 보험료에 한꺼번에 반영된다.

MG손해보험의 경우 지난 5년간 1세대 실손의 보험료가 117.7% 뛰었고, 한화손해보험(105.5%), 흥국화재(86.4%), 현대해상(81.3%), 삼성생명(45.9%) 등도 인상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다 연령 상승에 따른 인상분(1세당 평균 3%포인트)을 반영한 각 가입자의 인상률은 이보다 10%포인트 이상 더 클 수도 있다.

매년 보험료가 갱신되는 표준화 실손보험 상품은 2013년부터 공급됐다.

2013년 이후 가입자의 지난 5년간 누적 인상률은 5대 손해보험사에서 85.0%, 3대 생명보험사에서 52.2%로 나타났다. 상위 5대 손해보험사와 상위 3대 생명보험사의 2013년 이후 표준화 실손 가입자의 평균 인상률은 76.4%다.

5년간 누적 인상 폭은 3∼5년마다 갱신하는 구실손 상품보다 오히려 컸다.

롯데손해보험은 135.2%나 뛰었고, 흥국화재(114.8%)와 한화손해보험(111.8%)도 인상률이 100%를 훌쩍 넘겼다. MG손보는 1년 갱신형도 5년간 85.5%나 올랐다. 이들 보험사는 경영난을 이유로 보험료 인상률 상한선(25%)을 적용받지 않았기 때문이다.

갱신 주기가 1년인 상품도 연령에 따른 인상분이 추가돼 개인 인상률이 결정된다.

2017년 4월 이후 가입자는 작년까지 한 차례도 보험료가 오르지 않았고, 연령에 따른 인상만 적용됐다.

한편, 올해 보험업계는 1·2세대 실손보험 가입자 약 2천700만명의 보험료를 평균 16% 인상했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68.65 ▲40.08
코스닥 738.94 ▲6.59
코스피200 325.57 ▲4.8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8,929,000 ▼52,000
비트코인캐시 169,000 ▲400
비트코인골드 22,480 ▲310
이더리움 2,014,000 0
이더리움클래식 27,630 ▼30
리플 516 ▼1
이오스 1,364 ▼1
퀀텀 3,302 ▼7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8,921,000 ▼57,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8,923,000 ▼67,000
비트코인캐시 169,200 ▲800
비트코인골드 22,400 ▲600
이더리움 2,015,000 0
이더리움클래식 27,590 ▼90
리플 516 ▼1
퀀텀 3,308 ▲3
이오타 29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