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리모델링사업 본격 진출…가락쌍용1차에 출사표

기사입력:2021-04-06 14:05:37
center
대우건설이 2013년 국내 최초로 벽식구조 아파트를 리모델링한 ‘워커힐 푸르지오’ 단지 전경.(사진=대우건설)
[로이슈 최영록 기자]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이 최근 리모델링 사업에 입찰하며 본격적인 리모델링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1일 송파구에 위치한 2000여가구 규모의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시공사 선정 입찰에 쌍용건설·포스코건설·현대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고 6일 밝혔다. 2009년 이후 12년 만에 리모델링 사업 첫 입찰이다.

대우건설은 재개발·재건축 시장의 호황과 리모델링 관련 규제로 한동안 리모델링 사업에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최근 중층 노후 아파트가 증가해 리모델링 시장 규모가 확대되고, 관련 법규가 완화될 것으로 기대되는 등 시장의 변화가 예측됨에 따라 리모델링 사업에 적극 참여할 방침이다.

아울러 대우건설은 지난달 주택건축사업본부 내 도시정비사업실에 ‘리모델링사업팀’를 신설해 리모델링 사업 진출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리모델링사업팀은 △사업파트 △기술·견적파트 △설계·상품파트 등 크게 3개 파트로 구성됐으며, 총 17명의 각 분야 전문가들이 배치됐다. 이 팀은 설계·기술·공법·견적 등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기준을 마련하고, 관련 법규 및 정책 검토부터 신상품 개발까지 리모델링 사업 전반에 걸친 원스톱 관리를 목표로 한다.

앞으로 대우건설은 이번에 입찰 참여한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사업을 시작으로 양질의 사업을 지속적으로 수주할 예정이다. 연간 3000억~5000억원 규모의 리모델링 사업 수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리모델링 전담 조직을 신설한 만큼 리모델링 사업 비중을 점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과거 리모델링 아파트를 준공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시공 기술 개선은 물론 설계 상품을 개발해 리모델링 사업의 수익성을 향상시키는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73.05 ▲38.53
코스닥 969.10 ▲6.60
코스피200 423.09 ▲4.8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5,422,000 ▼258,000
비트코인캐시 1,385,000 ▼8,000
비트코인골드 109,900 ▼900
이더리움 4,305,000 ▼47,000
이더리움클래식 113,800 ▼700
리플 1,869 ▼6
라이트코인 372,400 ▼2,800
이오스 11,680 ▼4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5,499,000 ▼178,000
에이다 2,610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5,395,000 ▼207,000
비트코인캐시 1,383,000 ▼7,000
비트코인골드 106,300 ▼4,700
이더리움 4,293,000 ▼49,000
이더리움클래식 113,400 ▼900
리플 1,866 ▼7
퀀텀 22,200 ▼110
라이트코인 372,500 ▼2,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