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DW-RIS)’ 자체 개발

기사입력:2021-01-21 13:02:38
center
대우건설이 부동산114와 함께 건설업계 최초로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을 개발해 운용하고 있다.(사진=대우건설)
[로이슈 최영록 기자]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이 부동산 시장을 종합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DW-RIS, Daewoo-Real estate Information System)을 개발, 올해부터 현업에 적용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대우건설에 따르면 부동산114가 공동 개발한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DW-RIS)은 다양한 부동산 관련 빅데이터를 하나의 솔루션으로 구현해 간단한 조작으로 다양한 정보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입주시기, 시세, 분양 등의 기본적인 주거 관련 정보와 함께 청약정보, 인구 정보, 경제 현황, 부동산 정책 정보 등의 다양한 정보들을 GIS(Geographic Information System) 기능을 통해 지도상에서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업계 최초로 지역 등급, 분양가 산정 기능을 도입해 시장 분석을 고도화시킨 것이 특징으로, 지역 등급 평가는 평가 모형을 구축해 읍면동 단위로 유망 지역을 선별할 수 있고, 분양가 산정 기능을 통해서는 특정 사업지의 적정 분양가를 간단한 몇 번의 클릭으로 산출할 수 있다.

빠른 시간 내에 수십 개에 달하는 사업지의 적정 분양가를 확인할 수 있는 점은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의 가장 큰 강점으로 주택사업의 주요 파트너사인 디벨로퍼사, 금융사들과의 협업에 유용한 판단 자료가 될 전망이다.

대우건설은 이번에 개발된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DW-RIS)를 활용해 수주 경쟁력을 강화해 양질의 프로젝트에 대한 수주를 확대하는 등 건설업계의 빅데이터 선도기업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또 이번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은 장기 개발 프로젝트의 1차 목표로 향후 수익성 부동산시장 시스템과 수주정보 시스템 등의 개발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최고의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주택 분야에서 발주처와 파트너사에 대한 영업력을 더욱 강화하고 양질의 수주를 통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내실경영의 일환으로 이번 시스템을 개발하게 됐다”며 “내실과 미래성장을 함께 이룩해 고객과 함께 최고의 가치를 실현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026.26 ▼17.23
코스닥 923.48 ▼2.72
코스피200 412.00 ▼2.1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6,694,000 ▼142,000
비트코인캐시 579,000 ▼2,000
비트코인골드 31,760 ▼120
이더리움 1,778,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12,770 ▼10
리플 531 ▼4
라이트코인 210,100 ▲500
대시 241,000 ▲1,3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6,889,000 ▼49,000
비트코인골드 30,410 ▼690
이더리움 1,794,000 ▲54,000
이더리움클래식 12,470 ▼4,870
리플 494 ▼133
라이트코인 200,500 ▼66,200
에이다 1,385 ▼25
퀀텀 5,900 ▼2,2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