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탁] GS건설,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 가속화

기사입력:2020-07-10 14:52:40
center
GS건설 CI.(사진=GS건설)
[로이슈 최영록 기자]
GS건설이 세계적인 수처리 기술을 이용, 부산시가 추진 중인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 참여를 공식화했다.

GS건설은 10일 부산광역시와 부산시청에서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과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사장 등 협약 당사자와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GS건설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부산광역시 기장군 부경대학교 수산과학연구소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 6만7320㎡ 규모의 부지 안에 스마트양식 테스트베드를 2022년 준공을 목표로 건설할 예정이다.

GS건설이 스마트양식 테스트베드에 참여한 것은 세계적 수준의 수처리 기술을 보유하고 이를 활용한 신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다. 스마트양식은 정보통신(ICT)과 빅테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미래형 양식산업으로 수처리 기술이 핵심이다. 스마트양식은 육상에 지어지고 폐쇄순환식 구조여서 해수를 정화해 양식에 최적화된 물을 제공하고, 양식장에서 나오는 오폐수를 처리하는 것이 관건이다. 또 양식수조 내부에서도 청정한 양식 환경을 유지하기 위한 청소 등의 작업에 환경기술과 ICT 기술이 적용된다.

GS건설은 100% 자회사인 세계적인 해수담수화 업체인 GS이니마의 수처리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바이오 폐수의 처리에 관한 핵심기술 관련 ICT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이를 스마트양식 테스트베드에 접목해 첨단 스마트 양식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스마트양식 테스트베드는 GS건설의 정수, 물 재이용 및 해수 담수화 등의 고도 수처리 플랜트 건설 경험을 활용한 양식장의 물 정화 및 순환시스템과 청정한 수질과 어류의 건강한 성장을 관리하기 위한 ICT 기술이 융합된 미래형 육상 양식 시설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건설 허윤홍 사장은 “순환여과시스템과 ICT 기술의 융합을 통해 환경적 영향으로부터 안전하고 깨끗한 수산물을 보급할 수 있는 스마트양식 산업의 성장기반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51.67 ▲6.64
코스닥 857.63 ▲4.18
코스피200 312.57 ▲0.6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804,000 ▼21,000
비트코인캐시 359,600 ▼1,100
비트코인골드 12,390 ▼80
이더리움 466,600 ▲400
이더리움클래식 8,315 ▼25
리플 348 ▼1
라이트코인 68,350 ▼50
대시 116,000 ▲6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830,000 ▲1,000
비트코인골드 12,920 ▲1,770
이더리움 467,000 ▲600
이더리움클래식 8,775 ▲1,975
리플 348 0
에이다 178 ▲6
퀀텀 3,245 ▲50
네오 14,560 ▲2,6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