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노원(병) 보궐선거에 부인 김지선 전략공천

대법원이 ‘삼성X파일’ 공개 유죄 확정해 의원직 상실로 보궐선거…안철수도 출마 의사 기사입력:2013-03-08 14:59:20
[로이슈=법률전문 인터넷신문] ‘삼성X파일’에 등장하는 ‘떡값검사’의 명단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는 이유로 최근 의원직을 상실한 노회찬 진보정의당 대표의 서울 노원(병) 지역구 보궐선거에 진보정의당이 8일 노회찬 대표의 부인 김지선씨를 전략 추천하기로 결정했다.

이곳은 안철수 전 교수가 출마하기로 밝힌 지역이어서 향후 각 진영의 행보가 주목된다.

이정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진보정의당 최고위원회는 이번 노원 병 보궐선거에 출마할 후보로 김지선 씨를 전략 추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진보정의당은 이번 노원 병 보궐선거가 사법부의 부당한 판결에 맞서 재벌개혁과 사법개혁의 정의를 실현하고 삼성X파일 사건의 진실을 국민법정 앞에 세우는 선거라는 성격을 분명히 밝힌바 있다”며 “이번 선거의 국민적 심판을 가장 잘 실현할 후보가 김지선씨”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오랜 노원구 지역 활동으로 지난 총선 당시 노원 유권자들이 선택한 뜻을 제대로 실현하고 지역발전과 노원 서민의 요구를 받아 안을 가장 경쟁력 있는 당의 후보”라고 소개했다.

진보정의당은 오늘과 내일, 이틀 동안 전국위원회의 전자투표를 통해 김지선씨에 대한 승인절차를 거쳐 최종 후보를 확정한다. 승인이 확정되면 오는 10일 당의 지도부, 의원단들과 함께 후보 출마선언을 할 예정이다.

이정미 대변인은 “진보정의당 노원 당원인 김지선씨는 오랜 기간 여성의 전화와 여성노동자회 등에서 활동하면서 여성운동가와 인권활동가로 살아왔으며, 노원 지역에서 수년 동안 ‘함께걸음 의료복지 사회적 협동조합’의 이사와 마들 주민회에서 일하며 노원주민들과 함께 지역 활동을 해온 분”이라고 설명했다.

또 “가난 때문에 학업을 포기하고 어린 나이부터 공장생활을 시작했으나 노동자의 권익을 위해 활동하다가 두 번이나 구속되기도 한 노동운동가”라며 “그러나 40대에 검정고시를 거쳐 50대에 방송통신대를 졸업하고 사회복지사가 돼 우리 사회의 수많은 약자들을 위한 복지사회를 이루고자 노력해온 분이며, 민주노동당 창당시절부터 진보정당의 당원으로 일해온 분”이라고 소개했다.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70.25 ▲27.28
코스닥 643.45 ▲6.40
코스피200 290.11 ▲4.2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317,000 ▲31,000
비트코인캐시 242,700 ▲600
비트코인골드 6,495 ▲90
이더리움 166,700 ▲300
이더리움클래식 4,457 ▲15
리플 254 ▲1
라이트코인 50,700 0
대시 58,150 ▲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317,000 ▲32,000
이더리움 164,000 ▲350
리플 254 ▲2
에이다 42 ▲0
퀀텀 2,010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319,000 ▲32,000
비트코인캐시 242,800 ▲1,050
비트코인골드 15,010 0
이더리움 166,800 ▲300
이더리움클래식 4,450 ▲20
리플 254 ▲1
퀀텀 2,000 0
라이트코인 50,68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