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GLP-1’ 신약후보물질 中·日 특허 취득

기사입력:2024-02-01 23:32:13
[로이슈 전여송 기자]

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이 자회사 유노비아를 통해 개발 중인 대사성 질환 신약 후보물질 ‘ID110521156’에 대하여 중국과 일본에서 물질 특허를 취득했다고 1일 밝혔다.

일동제약에 따르면 ‘ID110521156’는 GLP-1 수용체 작용제(glucagon-like peptide-1 receptor agonist) 계열의 약물로, 체내에서 인슐린 분비를 유도하여 혈당 수치를 조절하는 GLP-1 호르몬의 유사체로 작용한다.

GLP-1 호르몬은 췌장의 베타 세포에서 생성되며, 체내 인슐린 합성 및 분비, 혈당량 감소, 위장관 운동 조절, 식욕 억제 등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동제약에 따르면, ‘ID110521156’은 GLP-1 호르몬과 동일한 기능을 갖는 저분자 화합물로서, 펩타이드와 같은 생물학적 제제에 비해 상대적으로 물질이 안정적이며 상업화 측면에서 약물 디자인과 합성 등이 용이하다는 장점을 지닌다.

앞서 일동제약은 질환 동물모델을 이용한 효능평가와 독성평가를 통해 ‘ID110521156’이 가진 인슐린 분비 및 혈당 조절 관련 유효성은 물론, 동일 계열의 경쟁 약물 대비 우수한 안전성 등을 확인한 바 있다.

회사 측은 ‘ID110521156’이 갖는 저분자 화합물의 특성을 활용하여 제조 효율과 시장성 측면에서 경쟁력이 높고 환자 입장에서 사용이 편리한 경구용 치료제로 개발해 차별화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일동제약은 현재 자회사 유노비아를 통해 ‘ID110521156’의 내약성 및 안전성, 약동학적 특성 등을 평가하는 임상 1상 시험을 진행 중이며, 임상개발 등 상업화 작업의 진행 상황에 따라 향후 제2형 당뇨병, 비만 등을 겨냥한 신약으로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상업화에 유리한 요건을 갖추기 위해 한국, 미국, 중국, 일본, 인도, 호주 등 주요 시장 국가에 대한 특허 취득을 완료한 상태”라며, “신약 물질에 대한 권리 확보 작업과 함께 라이선스 아웃, 오픈이노베이션 등 사업 제휴 전략도 병행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72.52 ▼11.74
코스닥 848.95 ▼3.72
코스피200 379.16 ▼1.7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8,954,000 ▼826,000
비트코인캐시 537,000 ▼2,500
비트코인골드 37,870 ▲650
이더리움 4,821,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31,850 ▼90
리플 676 ▼1
이오스 790 0
퀀텀 3,545 ▼1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078,000 ▼812,000
이더리움 4,823,000 ▼13,000
이더리움클래식 31,870 ▼100
메탈 1,678 ▲32
리스크 1,394 ▲4
리플 676 ▼1
에이다 536 ▼3
스팀 270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018,000 ▼862,000
비트코인캐시 537,000 ▼2,500
비트코인골드 34,980 ▼1,510
이더리움 4,823,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31,920 ▼10
리플 676 ▼2
퀀텀 3,530 ▼56
이오타 244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