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한국조선해양, 세계 최초 ‘AI 기관사’ 탑재 선박 건조

기사입력:2023-08-24 15:42:59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해 H-LINE해운에 인도한 18만 톤급 LNG 추진 벌크선의 시운전 모습.(사진=HD한국조선해양)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해 H-LINE해운에 인도한 18만 톤급 LNG 추진 벌크선의 시운전 모습.(사진=HD한국조선해양)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HD현대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HD한국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AI 기관사’를 탑재한 선박을 인도하며 자율운항선박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HD한국조선해양은 최근 H-LINE해운의 18만 톤급 LNG 추진 벌크선에 AI기반 기관자동화솔루션을 탑재 후 인도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선박은 전남 영암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됐다.

HD한국조선해양이 H-LINE해운과 공동으로 개발해 탑재한 기관자동화솔루션은 통합상태진단솔루션(HiCBM)과 통합안전관제솔루션(HiCAMS)이다. 두 솔루션은 선박 주요 장비에 대한 상태를 실시간으로 진단하고, 화재와 같은 비상 및 돌발 상황을 자동으로 인식하는 지능형 시스템이다. 선박 운항 시 기관사·갑판원을 대신하는 AI선원 역할을 수행한다.
HD한국조선해양에 따르면 HiCBM은 추진·발전용 엔진, 압축기 및 펌프 등 선박 핵심 기기를 실시간으로 진단하고 관리하는 시스템으로, 인공지능이 항해 중 고장의 징후를 사전에 탐지하고 방지할 수 있도록 하여 운항 안정성을 확보하는 역할을 한다. HiCAMS는 선내 CCTV를 활용해 안전관련 이벤트를 인공지능이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분석하는 시스템으로, 선박과 선원의 안전을 유지하기 위한 핵심 역할을 한다.

HD한국조선해양 권병훈 전무는 “인공지능 및 디지털기술 기반 자율운항선박 시대의 도래는 필연적이다”며 “이번 기관자동화솔루션을 발판으로 항해 자동화 이외에도 포괄적인 범위의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과 상용화를 선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H-LINE해운 관계자는 “HD한국조선해양과 공동 개발한 기관자동화솔루션을 H-LINE해운의 LNG 추진 벌크 선박에 세계 최초로 적용하여 스마트·친환경 선사로서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며 “앞으로도 미래 기술을 선제적으로 적용해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58.42 ▲3.53
코스닥 862.19 ▼9.14
코스피200 376.00 ▲1.2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173,000 ▼48,000
비트코인캐시 589,000 ▼3,000
비트코인골드 39,990 ▼120
이더리움 4,821,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34,600 ▼170
리플 666 ▼1
이오스 914 ▼6
퀀텀 4,084 ▲2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221,000 ▼24,000
이더리움 4,825,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34,670 ▼150
메탈 1,730 ▲12
리스크 1,590 ▼15
리플 668 ▲0
에이다 579 ▼1
스팀 315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254,000 ▼8,000
비트코인캐시 590,000 ▼3,000
비트코인골드 40,110 0
이더리움 4,826,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34,690 ▼60
리플 668 ▲1
퀀텀 4,044 ▼6
이오타 263 ▼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