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일 천안함장, "이재명·박광온 찾아가 항의"

기사입력:2023-06-06 17:29:15
최원일 전 천안함장 항의받는 이재명 대표.(서울=연합뉴스)

최원일 전 천안함장 항의받는 이재명 대표.(서울=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김영삼 기자]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에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임명된 데 강하게 반발했던 최원일 전 천안함장이 6일, 민주당 이재명 대표·박광온 원내대표에게 면담을 요청했다.

최 전 함장은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했다.

이자리는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된 추념식에는 여야 지도부가 참석했다.
최 전 함장은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서울현충원에서'라는 제목의 글에서 "행사가 종료되고 이재명 대표에게 찾아가 어제 사태에 대해 항의하고 면담 요청을 했다"며 "민주당은 빠른 시일 내 연락바란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어제 수석대변인이 내가 부하들을 죽였다는 데 북한의 만행이죠', '수석대변인은 당 대표와 당의 입장을 대변하는 사람인데, 그 발언이 대표와 당의 입장인가', '입장이 정리되면 조속한 시일 내 연락 바란다'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당 대표는 별도 답변은 없고 고개를 끄덕끄덕했고, 원내대표는 '알겠다'고 했다"고 최 전 함장은 덧붙였다.

이래경 명예이사장이 지난 2월 중국의 정찰 풍선이 미국 영공에서 격추당하자 SNS에 "자폭된 천안함 사건을 조작해 남북관계를 파탄 낸 미 패권 세력이 이번에는 궤도를 벗어난 기상측정용 비행기구를 국가위협으로 과장했다"고 적었던 사실이 알려진 데 대한 반응이었다.
이후 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최 전 함장을 겨냥해 "무슨 낯짝으로 그런 이야기를 하는 거냐.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발언에 논란이 일자 "최 전 함장의 지적에 충분히 공감하지만 책임도 함께 느껴야 할 지휘관은 차원이 다르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이날 최 전 함장과 이 대표 사이 상황은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페이스북에 " 추념식 행사 직후 천안함 최원일 함장께서 이 대표에게 다가가 '이야기할 것이 있으니 좀 만나자'고 말하는 장면을 무거운 마음으로 지켜봐야 했다"고 적은 바 있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857.00 ▼34.35
코스닥 850.37 ▼2.05
코스피200 392.29 ▼6.2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1,828,000 ▼34,000
비트코인캐시 506,500 ▲3,500
비트코인골드 32,260 ▼140
이더리움 4,417,000 ▼9,000
이더리움클래식 30,360 ▲100
리플 659 ▲1
이오스 736 ▼2
퀀텀 3,260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1,822,000 ▼109,000
이더리움 4,422,000 ▼6,000
이더리움클래식 30,350 ▲80
메탈 1,410 ▼5
리스크 1,285 ▼2
리플 659 ▲0
에이다 583 ▲1
스팀 253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1,788,000 ▼68,000
비트코인캐시 507,000 ▲4,000
비트코인골드 31,880 0
이더리움 4,417,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30,310 ▲130
리플 659 ▲1
퀀텀 3,252 0
이오타 222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