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테더, 은행계좌 만들려고 서류위조에 유령회사 활용했다"

기사입력:2023-03-04 08:31:47
[로이슈 편도욱 기자]
가상화폐 테더가 은행 계좌를 만들기 위해 문서를 위조하고 유령회사를 이용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따라 가상화폐 시장 변동성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감이 높아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현지시간) 테더 운용사인 테더홀딩스와 자매회사 비트파이넥스가 은행 계좌를 만들기 위해 각종 편법을 동원한 정황을 담은 내부 이메일을 공개했다.

미국 은행 웰스파고은 2017년 3월 테더가 이용하던 다수의 대만 계좌의 거래 처리를 중단한 바 있다.
이에 테더 측은 은행 계좌를 유지하거나 새로 개설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WSJ는 "테더는 다른 회사와 해당 기업 임원의 명의를 사용하는 등의 수법으로 새 은행 계좌를 열었다"고 지적했다.

WSJ에 따르면 테더홀딩스 공동소유주 중 한 명인 스티븐 무어는 한 이메일에서 중국의 한 중개업자가 "가짜 매출 송장과 입출금전표를 제공해 은행 (감독)시스템을 우회하려고 시도 중"이라고 인정했다.

대만에서는 TV 셋톱박스 제조사인 '하이랩 테크놀로지'의 명의로 계좌를 여러 개 개설했고, 튀르키예에서는 '데니즈 로얄 디스 티카레트'라는 회사 명의로 계좌를 열어 실제로는 테더와 비트파이넥스가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데니즈 로얄 명의로 개설한 계좌는 하마스의 무장 조직인 '알카삼 여단'이 돈세탁에 활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미국 행정부에 의해 테러단체로 지정된 알카삼 여단이 가상화폐로 받은 기부금을 실제 화폐로 바꾸는 과정에서 데니즈 로얄 계좌와 8천만달러 이상 거래한 사실이 지난 2020년 미 법무부 보고서에 포함됐다.

또 비트파이넥스는 파나마 소재 결제처리회사인 '크립토캐피털'에 10억달러 이상을 입금했는데 이 회사는 페이퍼컴퍼니들을 이용해 다수의 은행 계좌를 개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미국과 유럽 당국이 2018년 10월 사기와 돈세탁 수사 과정에서 크립토캐피털의 자금 8억5천만달러를 압류하면서 테더 역시 큰돈이 묶이는 바람에 '1달러 연동'이 깨진 바 있다.

당시 테더와 비트파이넥스는 아시아 지역에서 페이퍼컴퍼니 명의로 최소 9개의 계좌를 개설한 뒤 고객들에게 "금융 문제를 해결했다"고 공지했다고 WSJ은 전했다.
테더는 현재 미국 연방법무부와 뉴욕 남부연방지검의 조사를 받고 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857.00 ▼34.35
코스닥 850.37 ▼2.05
코스피200 392.29 ▼6.2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2,081,000 ▲226,000
비트코인캐시 508,500 ▲1,000
비트코인골드 32,370 ▲110
이더리움 4,425,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30,330 ▲60
리플 662 ▲4
이오스 742 ▲3
퀀텀 3,269 ▲9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2,079,000 ▲149,000
이더리움 4,421,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30,320 ▲70
메탈 1,416 ▲1
리스크 1,295 ▲5
리플 661 ▲4
에이다 587 ▲5
스팀 255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2,108,000 ▲190,000
비트코인캐시 509,500 ▲2,500
비트코인골드 31,880 0
이더리움 4,422,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30,430 ▲180
리플 661 ▲4
퀀텀 3,252 0
이오타 222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