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호 "119억 빚지고 해외로 도주 성공, 9년 째 회수는 0원"

기사입력:2022-09-28 09:43:43
center
해외이주자 고액채권 상위 50인 채무현황.(제공=박재호의원실)
[로이슈 전용모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 남구을)의원이 한국자산관리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해외 이주자의 채무액 상위 50인 현황’에 따르면 최근 10년 간 국내 금융기관 채무를 갚지 않고 해외로 이민을 가버린 사람 중 채무액이 큰 사람은 119억원의 채무가 있는 60대 인 것으로 28일 밝혔다.

이 기간 3,500여명의 사람들이 4,500억원대의 국내 금융기관 채무를 갚지 않고 해외로 이민을 가버렸다. 이 중 채무액이 큰 상위 50명이 가진 채무액은 1,501억원으로 전체 채무액의 1/3에 달한다. 그러나 이 채무액 중 회수한 금액은 고작 6억원에 불과하다.

현행법에서는 국외 이주자가 금융기관의 채무를 갚지 않을 경우에 대한 규정이 없다. 또 그런 사람이 출국을 한다고 해도 개인 신용정보를 조회할 수 없다. 이민 가는 사람이 갚지 않은 빚을 남겨둔 채 한국을 떠난다고 해도 이를 확인할 방법이 없다.

국내에서는 채무불이행에 따라 민사소송이나 금융채무불이행자로 등재되어 금융거래에 제약이 있지만, 해외로 이주한 사람을 상대로 채무를 강제적으로 받을 방법도 없다는 것이다.

박재호 의원은 “해외 이주 채권 관리의 사각지대라는 지적이 오랫동안 있어왔지만, 캠코는 해외 이주자 채무 회수를 위한 제도적 개선은 적극적이지 않아 국내 빚을 두고 법망을 피해 해외로 도주해버리는 악성 채무자가 끊이질 않고 있다”며, “캠코는 공공정보 활용 등 제도적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실무 집행기관으로써 국회 및 정부에 적극적인 대안을 제시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37.86 ▼3.47
코스닥 733.56 ▼4.66
코스피200 316.07 ▼1.2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735,000 ▼1,000
비트코인캐시 155,000 ▲300
비트코인골드 20,600 ▲10
이더리움 1,670,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27,450 ▼70
리플 550 ▲1
이오스 1,285 ▼1
퀀텀 2,998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753,000 ▲23,000
이더리움 1,577,000 ▲42,500
에이다 435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728,000 ▲1,000
비트코인캐시 154,700 ▲300
비트코인골드 20,540 0
이더리움 1,670,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27,500 0
리플 550 ▲1
퀀텀 3,000 ▲8
이오타 29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