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하반기 원 구성 협상 타결... 행안위·과방위 분담 후 1년뒤 교대

기사입력:2022-07-22 15:51:08
center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22일 후반기 국회 원 구성 협상을 타결했다. 지난 5월30일 전반기 국회 임기 종료후 53일 만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민의힘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회동에서 후반기 국회 원 구성안에 합의했다.

최대 쟁점인 상임위원회 배분에서 국민의힘은 국회운영·법제사법·국방·외교통일·정보·행정안전·기획재정위원회 등 7곳의 위원장을 갖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몫은 정무·교육·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문화체육관광·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보건복지·환경노동·국토교통·여성가족·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 11곳이다.

여야 간 핵심 쟁점으로 부상했던 과방위와 행안위는 여야가 1년씩 번갈아 가면서 맡기로 했다.

여당인 국민의힘이 행안위를, 야당인 민주당이 과방위를 먼저 1년씩 맡은 뒤 교대하는 방식을 민주당 측에서 제안 후 합의가 성사됐다.

또 쟁점 중 하나였던 사법개혁특별위원회는 앞선 잠정 합의안대로 명칭을 '형사사법체계개혁특별위원회'로 바꾸고 위원정수는 12명, 여야 동수에 위원장은 민주당이 맡기로 했다. 운영 기한은 내년 1월 31일까지다.

여야는 또 법사위 체계 자구 심사 권한 폐지 검토, 연동형 비례대표제 개선 등을 검토할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민주당 8명, 국민의힘 8명, 비교섭단체 1명 등 17명으로 구성되고 위원장은 민주당이 맡는다.

연금재정 안정 및 4대 공적 연금 등 개혁 방안을 논의할 연금개혁특별위원회도 민주당 6명, 국민의힘 6명, 비교섭단체 1명 등 13명으로 구성되고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맡게된다.

두 특위의 운영기한은 내년 4월 30일까지다.

여야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어 상임위 위원장 선출,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명칭 등 변경, 정치개혁특별위·연금개혁특별위원회 구성결의안을 처리할 계획이다. 법안처리 등을 위한 본회의는 내달 2일 열기로 했다.

안제민 로이슈 기자 newsahn@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246.88 ▼43.12
코스닥 713.18 ▼16.18
코스피200 292.62 ▼5.1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124,000 ▲137,000
비트코인캐시 163,500 ▲900
비트코인골드 29,780 ▲90
이더리움 1,877,000 ▲21,000
이더리움클래식 40,850 ▲200
리플 716 ▲10
이오스 1,675 ▲3
퀀텀 4,013 ▲16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152,000 ▲129,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125,000 ▲123,000
비트코인캐시 163,400 ▲900
비트코인골드 29,400 ▼370
이더리움 1,876,000 ▲19,000
이더리움클래식 40,840 ▲160
리플 717 ▲10
퀀텀 4,010 ▲13
이오타 399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