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원숭이두창 비상방역대책반(5팀, 14명) 운영

기사입력:2022-06-26 12:55:29
center
(제공=부산시)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로 격상됨에 따라, 6월 24일부터 원숭이두창 비상방역대책반을 구성하고, 지역 환자 발생에 대비한 방역체계를 강화한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2일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부산에서도 원숭이두창 의심환자가 신고됐으나 진단검사 결과, 음성으로 밝혀진 바 있다.

최근 해외입국자가 증가하고, 입국자 관리가 완화됨에 따라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유입 위험성도 커진 상황이다.

원숭이두창(Monkeypox) virus 감염에 의한 급성 발열 발진성 희귀질환, 1958년 코펜하겐 국립혈청연구소가 사육 원숭이에서 첫 발견, 1970년 DR콩고(콩고민주공화국)에서 첫 인간 감염사례 이후 중앙 및 서부 아프리카의 농촌 열대우림지역에서 주로 발생, 대다수 사례는 DR콩고, 나이지리아에서 발생 보고, 두창과 유사하나 중증도는 낮다.

발열, 두통, 림프절병증, 요통, 근육통, 근무력증 등을 시작으로 1-3일 후에 얼굴 중심으로 발진증상을 보이며, 원심형으로 신체 다른 부위(특히 사지) 확산, 구진성 발진은 수포, 농포 및 가피 등으로 진행되며 특정 부위 발진은 대개 같은 진행 단계인 것과 림프절 종대가 특징, 증상은 약 2-4주 지속된다. 두창바이러스와 구조가 비슷하여 두창백신으로 교차면역반응 유도, 약 85%의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간 부산시는 해외 신규감염병 유입에 대비해 신종감염병 대응 역학조사반을 지속해서 운영해 왔다. 해외에서 원숭이두창이 확산하자, 시는 부산광역시감염병관리지원단과 자체 교육 및 모의훈련을 실시하고, 감염내과 전문의를 자문 교수로 위촉해 ▲원숭이두창 역학적 특성 ▲공동 대응 요령 등 구·군 감염병 담당자 교육을 시행하는 등 대응 태세를 갖춰 왔다.

시는 5팀, 총 14명으로 비상방역대책반을 구성하고, 지역 의료기관과 긴밀한 협업체계를 바탕으로 의심사례 발생 시 즉각적이고 빈틈없는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관내 대학병원을 전담의료기관으로 지정해 의심사례 신고 시 격리 및 접촉자 모니터링 등을 추진하고, 향후 전담의료기관의 국가지정 격리입원병상을 활용해 의심환자 격리와 확진자 치료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조봉수 시민건강국장은 “원숭이두창은 코로나19와 달리 전파력은 높지 않으나 치명률은 3~6%로 신생아, 어린이, 면역저하자 등에서는 심각한 증상으로 발전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원숭이두창 발생 국가를 방문 또는 여행하는 시민들은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귀국 후 21일 이내에 의심증상 발생 시에는 질병관리청 콜센터, 부산시 원숭이두창 비상방역대책반, 구·군 보건소에서 상담할 수 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527.94 ▲4.16
코스닥 831.63 ▼0.52
코스피200 330.67 ▲0.7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2,676,000 ▲94,000
비트코인캐시 190,700 ▲1,500
비트코인골드 41,140 ▲220
이더리움 2,645,000 ▲11,000
이더리움클래식 57,450 ▲700
리플 509 ▲2
이오스 1,773 ▲6
퀀텀 5,660 ▲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2,705,000 ▲139,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2,672,000 ▲91,000
비트코인캐시 190,600 ▲1,400
비트코인골드 41,890 0
이더리움 2,645,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56,620 ▲450
리플 509 ▲1
퀀텀 5,660 ▲60
이오타 475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