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바이든 대통령,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서 첫 만남... 이재용 부회장 직접 수행

기사입력:2022-05-20 19:27:01
center
조 바이든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도 평택 '삼성 평택캠퍼스'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두 정상의 첫 만남 장소로 선택한 곳이 삼성전자 반도체가 된 것은 한미 '기술동맹'의 시작을 대외적으로 알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평택캠퍼스는 삼성전자의 차세대 반도체 전초기지로,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공장이다.

이곳에서는 차세대 메모리(D램·낸드)뿐 아니라 초미세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제품까지 생산되고 있다.

한미는 두 정상이 첫 일정으로 한국 반도체 산업의 핵심 현장을 함께하는 모습을 통해 양국이 '반도체 동반자 관계'라는 점을 업계에 나타냈다는 평가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지난 18일 브리핑에서 "반도체 설계는 미국이 최강이고 제조 공정은 삼성을 포함해 한국 기업이 최고"라며 "서로 원하는 것이 있고 협력할 것이 있고 시장을 확대하면 일자리가 커진다는 게 양 정상의 인식"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두 정상의 만남에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수행에 나서며 안내를 해 눈길을 끌었다.

안제민 로이슈 기자 newsahn@hanmail.net